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기술주 반등에 상승

국제유가는 초강력 허리케인에 2%대 급등
무역 분쟁 확산 여부 따라 증시 등락 오가

  • 손철 기자
  • 2018-09-12 07:17:4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11일(현지시간) 애플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반등한 데 힘입어 상승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113.99포인트(0.44%) 상승한 25,971.0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0.76포인트(0.37%) 상승한 2,887.8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8.31포인트(0.61%) 오른 7,972.47에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충돌 가능성과 주요 기술주의 주가 동향 등을 주시했다. 장 초반에는 유럽 증시의 영향을 받아 무역 갈등 우려가 시장을 짓눌렀다. 중국이 세계무역기구(WTO)에 미국에 대한 제재 승인을 요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긴장이 고조됐다.

중국은 2013년 미국이 중국산 기계류와 전자제품, 철강, 경공업 제품 등에 덤핑 관세를 부과한 것과 관련해 WTO에서 승소했음에도 미국이 시정 조치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제재를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안건은 오는 21일 논의된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기술주 반등에 상승
뉴욕증권거래소 로고

다우지수는 미중간 무역 충돌 우려로 장 초반 100포인트가량 하락하기도 했지만 이후 꾸준한 반등 움직임을 보였다.

애플 등 최근 부진했던 주요 기술주 주가가 상승세를 타면서 지수를 이끌었다. 애플 주가는 투자은행 UBS가 목표 주가를 215달러에서 250달러로 올린 점과 오는 12일 신제품 발표 행사를 앞둔 기대감 등으로 2.5% 올랐다.

넷플릭스와 아마존 주가도 2% 이상 큰 폭 올랐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규제 우려에 직면한 소셜미디어 기업 주가도 각각 1%가량 동반 상승했다.

장 후반에는 무역 관련해서도 다소 긍정적인 소식이 더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와의 무역협상이 “매우 잘 진행되고 있다”며 양국이 ‘선의’로 협상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날 나프타 개장 협상을 다시 시작했다.

뉴욕에 앞서 마감된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중간 무역전쟁 우려에 투자 심리가 좀처럼 살아 나지 못해 혼조세를 기록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이날 0.08% 내린 7,273.54로 장을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0.13% 하락한 11,970.27로 거래가 종료됐다.

반면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27% 오른 5,283.79로 거래를 마쳤고, 유럽 지수인 Stoxx50 지수는 0.04% 상승한 3,310.44를 기록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무역 분쟁 우려에도 기술주 불안이 진정되고 있어 시장에 자신감을 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5%(1.71달러) 오른 69.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2.26%(1.75달러) 오른 79.12달러에 거래됐다. 대서양에서 발생한 초강력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원유 수급 우려가 유가 오름세를 주도했다. 플로렌스의 본격 상륙을 앞두고 일부 시장 참여자들이 사재기에 나서면서 유가는 물론, 가솔린 선물도 2%대의 급등세를 나타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 가격은 온스당 0.2%(2.40달러) 오른 1,202.20달러를 기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 금리 선물 시장은 이 달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6.8% 반영했다. 블룸버그는 연방준비제도가 하반기 두 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시장도 이를 수용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