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하루 3잔 이상 커피 장기간 마셔온 노인, 수면 질 ↓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 분비하는
뇌 솔방울샘 부피 20% 이상 작아

  • 임웅재 기자
  • 2018-10-08 14:06:0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하루 3잔 이상의 커피를 장기간 마신 노년층은 그렇지 않은 노년층에 비해 ‘수면 호르몬’ 멜라토닌을 분비하는 솔방울샘의 부피가 20% 이상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솔방울샘의 부피와 멜라토닌 분비량이 작아져 노년기에 수면의 질이 떨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뜻한다.

8일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김기웅 정신건강의학과 교수팀(제1저자 박정빈 서울대 자연과학대학원 뇌인지과학과)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수면’(SLEEP)에 발표했다.

하루 3잔 이상 커피 장기간 마셔온 노인, 수면 질 ↓

김 교수팀은 경기 성남시에 사는 60세 이상 노년층 162명(평균 72세)을 무작위로 선정하고 평생 누적 커피 소비량(하루 평균 커피 소비량×평생 커피 소비 지속기간)에 따라 3개 그룹으로 나눠 솔방울샘의 부피와 수면의 질을 평가했다. 솔방울샘의 크기는 고화질 자기공명영상(MRI), 수면의 질은 한국판 피츠버그 수면의 질 검사척도(PSQI)를 활용했다.

세 그룹은 하루 평균 3.06잔, 1.3잔, 0.64잔의 커피를 마셨고 커피 소비 지속기간은 평균 31.8~24.4년이었다. 둘을 곱한 평생 커피 소비량은 97.16~15.6컵년(cup-years), 솔방울샘의 평균 부피는 70~90㎣였다. 평생 커피 소비량이 상위 1/3에 드는 60컵년 이상 그룹은 60컵년 미만 그룹에 비해 솔방울샘의 부피가 20% 이상 작았다. 수면 효율은 솔방울샘의 크기가 작을수록 떨어졌다.

사람의 수면은 햇빛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특히 뇌 속 솔방울샘에서 분비되는 멜라토닌 호르몬은 햇빛에 노출되는 낮엔 분비가 억제되는 반면 밤엔 분비가 활성화돼 졸리게 된다.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 성분이 단기적으로 각성 작용을 일으켜 덜 졸리게 된다.

김 교수는 “장기적인 커피 소비가 수면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연구한 첫 논문”이라며 “커피의 어떤 성분이 솔방울샘의 크기에 영향을 미치는지, 요즘 소비량이 급증하고 있는 다양한 카페인 함유 음료가 솔방울샘이나 수면에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한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팀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지원으로 ‘한국인의 인지노화와 치매에 대한 전향적 연구’를 수행해왔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