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KKR·이지스·국민연금, 서울 강남 부지 재개발 투자...2조 1,000억원 규모

5성급 호텔 등 입주 예정

  • 박시진 기자
  • 2018-10-10 19:13:2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KKR, 이지스자산운용, 국민연금, 부동산, 투자

KKR과 이지스자산운용은 10일 국민연금과 함께 서울 강남 업무지구 복합 개발 사업을 위해 다올E&C컨소시엄에 2조 1,000억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에는 부지 매입, 기타 준공비용까지 포함됐다.

KKR이 투자한 자산은 강남 테헤란로와 언주로 교차로에 위치한 옛 르네상스호텔 부지 재개발 사업으로 강남 업무지구 중심에 위치해 있다. 총 연 면적 23만 9,188㎡, 순 임대면적 12만1,707 ㎡에 달하며 완공 시 프라임급 업무시설, 상업시설 및 5성급 호텔이 입주할 예정이다. 5성급 호텔은 총 263개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데 신세계조선호텔이 20년 장기 책임 임대차 계약(master lease)을 통해 운영한다.

이번 투자는 ‘KKR 아시아 III펀드(KKR Asian Fund III)’의 일환으로 집행되며 KKR이 국내에서 세 번째로 진행하는 부동산 투자다. 앞서 KKR이 2014년 6월 투자한 더케이트윈타워는 올 1월 역대 최고가를 기록하며 삼성SRA에 매각된 바 있다.

존 파타(John Patter) KKR 아시아 부동산부문 대표는 “최적의 입지를 갖춘 부지와 상징적인 건물로 자리할 이번 개발 프로젝트 투자에 업계 최고의 파트너인 이지스자산운용, 국민연금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국내 및 아태지역 전역에 양질의 부동산 투자를 이어가며 글로벌 자산 운용 플랫폼을 확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지스자산운용 국내투자부문 정석우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입지와 사양 면에서 국내 최고의 부동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매우 우수한 자산”이라며 “국내 최고 부동산 자산을 넘어 글로벌 부동산 시장의 랜드마크 빌딩이 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