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금리 하락 불구 '공포' 심리 여전

다우지수 2.1% 하락 속 나스닥은 하락 폭 1%대로 줄여
국제유가 이틀째 급락에 BP 등 에너지주 약세 두드러져
안전자산 금값 오랫만에 급등세...온스당 1,200弗대 돌파

  • 손철 기자
  • 2018-10-12 06:26: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국 뉴욕증시는 11일(현지시간) 금리 상승 부담이 일부 줄었지만 시장의 공포 심리가 해소되지 못해 이틀째 급락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545.91포인트(2.13%) 하락한 25,052.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7.31포인트(2.06%) 내린 2,728.3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92.99포인트(1.25%) 하락한 7,329.06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틀간 1,300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나스닥은 전일 4% 넘게 폭락했던 데서 낙폭이 다소 줄었다.

투자자들은 미국의 9월 소비자물가(CPI)와 금리 움직임, 주요 기술주 주가 동향 등을 주시했다. 최근 주가 폭락을 촉발한 물가 상승과 이에 따른 금리 인상 부담은 다소 누그러졌다.

미 노동부는 9월 CPI가 전월비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0.2%보다 낮았고 지난달 0.2% 상승보다 둔화했다.

지난해 9월 대비로는 2.3% 오르며 시장 예상을 밑돌았고 8월 2.7% 상승과 비교해서도 상승 폭이 줄었다.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물가도 전월비 0.1%, 전년비 2.2% 오르며 시장 예상을 하회했다.

물가 상승 우려가 완화하고, 증시 급락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심리까지 더해져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3.15% 밑으로 떨어졌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금리 하락 불구 '공포' 심리 여전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물가 지표가 안정적으로 확인되면서 다우지수는 장초반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전일 폭락으로 치솟은 시장의 공포 심리는 쉽게 진정되지 못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등락을 거듭하다 장 후반에는 한때 700포인트 가까이 급락하는 등 불안한 흐름을 노출했다. 이후에도 재차 낙폭을 다소 줄였다가 또 급락하는 등 변동성이 지속했다.

미국과 중국간 무역분쟁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다는 뉴스는 증시 하락에 지지대를 제공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는 11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회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터키 금융 위기의 촉매제가 됐던 미국인 앤드루 브런슨 목사가 풀려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보도도 나왔다. 백악관은 터키와 비밀 합의를 통해 브런슨 목사를 석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NBC가 보도했다.

종목별로는 페이스북이 1.3% 상승하며 전일 폭락에서 벗어났다. 아마존은 2% 내려 부진을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에너지주가 유가 하락에 3.09% 내려 가장 부진했다. 금융도 2.93% 하락했다. 전날 7년 만에 최고 수준의 하락 폭을 기록했던 기술주는 이날 1.27% 내리며 다소 진정됐다.

증시 전문가들은 시장의 투자심리가 당분간 냉각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UBS 글로벌 자산관리의 제이슨 드라호 대표는 WSJ에 “금리 상승에 따른 경기 둔화 우려로 투자자들이 미국 시장의 강세가 얼마나 지속할 수 있을지 고민하게 됐다”며 “미국의 성장은 여전히 좋지만, 경기 사이클의 후반부임을 깨닫기 시작했고 금리도 올라가고 있는 만큼 더 큰 변동성과 암초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증시에 앞서 끝난 유럽 주요국 증시는 전날 뉴욕발 폭락의 후폭풍으로 크게 떨어졌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1일 1.94% 내린 7,006.93으로 장을 마쳤다. 런던 증시는 올해 4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BP와 로열더치셸 등 에너지기업들의 낙폭이 특히 컸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도 5,106.37로 마감해 하루 만에 1.92% 떨어졌으며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539.35로 1.48% 내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도 전날 종가 보다 1.74% 내린 3,210.65를 기록했다.

국제유가 역시 증시와 마찬가지로 이틀 연속 급락세를 이어갔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20달러(3.0%) 하락한 70.9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2.93달러(3.53%) 내린 80.16달러에 거래됐다.

글로벌 증시가 이틀째 급락하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에 대한 투자심리도 함께 위축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울러 미국의 경기 침체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우려가 원유 수요에 대한 우려를 자극했다.

안전자산인 금값은 큰 폭으로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34.20달러(2.9%) 상승한 1,227.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금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