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파이낸스 속보

"찬바람 피하자"...삼성 핵심 공급업체도 상장 철회

휴대폰 부품 모듈 제조 드림텍
"증시 침체에 가치 인정 못받아"
시장 "철회 사례 이어지나" 우려

  • 김민석 기자
  • 2018-11-02 11:07: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드림텍

[시그널] '찬바람 피하자'...삼성 핵심 공급업체도 상장 철회

휴대폰 부품 모듈과 스마트 의료기기 등을 제조하는 드림텍이 상장을 철회했다. 최근 주식시장의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투자자들에게 제대로 된 기업가치를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주식시장 침체로 삼성전자에 주요 제품을 납품하는 중견기업마저 상장에 실패하면서 비슷한 상장 철회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학섭 드림텍 대표는 2일 “불투명한 대내외 여건으로 최근 주식시장의 변동성이 극심해 투자자들이 기업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내년 초 상장을 재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이 회사는 당초 이달 16일 상장 예정이었다.

드림텍은 지난해 매출액 연결기준 6,800억원, 영업이익은 406억원을 기록한 중견기업이다. 드림텍은 삼성전자에 연간 1억5,000만~2억5,000만개의 PBA 모듈을 공급하고 있어 증권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았다. 지난달에는 충남 아산시에 2만7,666㎡ 규모에 이르는 통합 공장을 마련했다. 회사는 통합 공장에서 스마트폰 및 지문인식 센서 모듈, 전장 LED 램프 모듈과 스마트 의료기기 등을 생산할 예정이다. 이 같은 실적에도 전반적인 증권시장 침체로 공모 희망가 1만3,400~1만6,700원 달성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

대표 주관사인 NH투자증권은 “드림텍은 기존 사업의 안정성과 동시에 견조한 펀더멘털과 신규 사업 본격화에 따른 성과도 기대된다”며 “향후 시장여건 안정에 따른 투자심리 회복 시 상장 재추진이 충분히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