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 獨 도이치자산운용에 판다

금호측, 직접 연락해 MOU..최소 4,000억원 중반 예상

  • 고병기 기자
  • 2018-03-14 15:54:4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광화문 사옥이 독일계 자산운용사에 매각된다.

14일 산업계와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는 최근 독일 자산운용사인 도이치자산운용과 광화문 사옥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을 운용하는 특수목적법인(SPC)인 ‘금호사옥주식회사’는 아시아나항공(020560)(80%), 케이엠티제이차(15%), 동부화재(5%) 등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도이치운용은 지분 전체를 사들이며 부동산펀드를 통해 독일계 기관투자가들이 투자할 예정이다. 도이치운용은 과거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본사 사옥이었던 대우건설 신문로 사옥을 인수하는 등 금호그룹과 인연이 깊다. 이번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도 공개 입찰이 아니라 금호 측에서 도이치운용에 직접 연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금호타이어(073240)는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지분 80%에 대한 콜옵션 권리를 지녔으나 행사하지 않았으며 재무구조가 악화된 아시아나항공은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사옥 매각을 추진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매각 후에도 당분간 광화문 사옥을 임차할 것으로 보인다. 광화문 사옥은 아시아나항공의 일부 부서와 금호산업(002990)·금호리조트·에어서울 등 계열사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채권단으로 넘어간 금호타이어도 입주해 있다. 박삼구 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애착이 큰 사옥인 만큼 향후 되살 수 있는 권리를 계약 조건에 포함시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 지난 2008년 사옥 준공을 앞두고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박 회장은 “새 사옥 완공을 기점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금호 측은 “현재 협상이 진행 중이라 구체적인 계약 조건에 대해서는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금호아시아나의 임차조건 등에 따라 매각가는 달라질 수 있다. 광화문 사옥의 매각가는 최근 도심 대형 오피스 거래 가격·임대차조건 등을 고려하면 최소 4,000억원 중반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은 2008년 준공됐으며 연면적 6만695㎡, 지하 8층~지상 29층 규모다. 건축 외장재로 도예가 신상호의 아트타일 작품을 활용하고 로비에는 설치 예술가 존 폴 필립의 작품을 설치해 건축적으로도 유명한 건물이다.
/고병기·조민규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2021.12.08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금호건설 11,550 150 -1.28%
코스피금호건설우 31,250 350 +1.13%
코스피금호타이어 4,435 50 +1.14%
코스피아시아나항공 19,600 250 -1.26%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