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저출산에 경영난 심화...제일병원 결국 문닫나

"진료·검사 정상운영 불가능"
환자들에게 문자메시지 보내

  • 박태준 기자
  • 2018-12-30 16:58:5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저출산에 경영난 심화...제일병원 결국 문닫나

서울 중구의 여성전문병원인 제일병원이 폐원 위기에 처했다. 제일병원은 지난달 입원실 폐쇄 후에도 외래진료는 유지해 왔지만 이마저도 불가능하다고 공식화했다.

30일 의료계에 따르면 제일병원은 최근 환자들에게 “병원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진료 및 검사가 정상적으로 운영이 불가능하오니 이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전원의뢰서 및 재증명 서류가 필요하신 고객님께서는 내원해달라”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제일병원은 지난달 입원실과 분만실을 폐쇄한 후 일부 외래진료만 봐왔으나 다음 주부터는 모든 진료와 검사를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힌 것이다. 공식적인 폐원 공지는 아직 없지만 개원 55년 만에 폐원 수순을 밟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더 짙어졌다. 문자를 받고 문의한 한 환자에게는 전원(병원을 옮기는 것) 의뢰를 할 게 아니라면 예약을 했더라도 방문하지 말라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일병원 소속 한 교수는 “병원으로부터 폐업 여부는 통보받지 못했으나 진료가 중단된 건 맞다”며 “환자들이 진료기록을 떼느라 아우성”이라고 말했다.

제일병원은 저출산 여파에 오랜 기간 경영난에 시달려왔다. 제일병원의 분만 건수는 2014년 5,490건, 2015년 5,294건, 2016년 4,496건으로 매년 줄고 있다. 여기에 경영진과 노조의 갈등까지 더해지며 상황이 악화했고, 지난 6월에는 노조가 임금 삭감을 거부하며 전면 파업을 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간호사들이 대거 휴직하거나 사직했다. 6월에 취임한 신임 병원장마저 한 달도 채우지 못하고 사퇴해 현재 병원장은 공석 상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