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현대오일뱅크, 아람코에 지분 매각해 1.8兆 유치… “IPO는 재검토”

오일뱅크 시가총액 10조원 산정…1조8,000억 투자 유치
“현대오일뱅크 상장 연기 불가피…일정 재검토”

  • 조윤희 기자
  • 2019-01-28 09:59:2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중공업지주(267250)가 현대오일뱅크 지분 19.9%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에 매각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아람코와 최대 1조8,000억원 규모의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IPO)에 관한 투자계약서를 체결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지분 19.9%를 인수한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2대 주주가 된다.

아람코는 현재 에쓰오일의 지분 63%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현대오일뱅크 지분을 20% 이상 인수하면 현대오일뱅크를 에쓰오일의 계열사로 편입해야 해 19.9%까지만 인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각 후 현대중공업지주의 지분율은 71%로 조정된다.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시가총액을 10조원으로 산정해 주당 가치를 3만6,000원 수준에 인수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계약으로 조달한 자금을 신사업투자와 재무구조 개선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진행 중이었던 현대오일뱅크의 기업공개(IPO)는 무기한 연기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상장은 이번 주식 처분 절차 종료 이후 재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4.19 (장종료)
종목명 업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코스피현대중공업지주 금융 343,000 500 -0.1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