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부산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은어 7만 마리 방류…3만 마리는 타 시·도 분양

  • 조원진 기자
  • 2019-02-08 09:06:3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적으로 키운 어린 은어 10만 마리 중 7만 마리를 11일 기장군 좌광천 일원에서 방류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방류하는 은어는 약 80일간의 사육 기간을 거쳐 크기가 5㎝ 이상인 활력 넘치는 종자이다. 연구소에서는 내수면 어족 자원 증식을 위해 최근 5년간 어린 은어 100만 마리 이상을 부산 연안에 방류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연구소는 나머지 어린 은어 3만 마리를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와 울산 태화강생태관에 분양하고 관상용 및 방류용 내수면 품종을 지원받기로 했다. 연구소 관계자는 “다른 시·도 관계기관과의 상호 보완 협력관계를 통해 부산 연안의 어족자원이 보다 풍성해질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 설명했다.

은어는 바다빙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은광어, 은구어라고도 불리며 물이 맑은 하천에 서식한다. 생태적으로는 9~10월쯤 강 하류에서 점착성의 알을 낳는데 여기서 부화한 어린 은어는 바다로 내려갔다가 3~4월, 몸길이 7㎝ 정도가 되면 하천으로 올라와 대부분 1년 만에 산란을 마치고 생을 마감한다.

은어는 맛이 담백하고 비린내가 나지 않아 고급 횟감이나 구이, 튀김, 매운탕 등 다양한 요리에 이용된다. 연구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은어 외 돌돔, 보리새우 등 다양한 수산 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라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