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서울 100%-경남 33%..아파트 초기분양률 '극과 극'

  • 이완기 기자
  • 2019-02-08 17:37:2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파트 ‘초기 분양률’이 지역 간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4·4분기 서울에서는 분양 이후 3~6개월 내에 모든 집이 ‘완판’됐지만 지방은 이 비율이 60%대에 머물면서다. 하지만 최근 수요자들이 돈 빌리기가 쉽지 않아 아파트 옥석 가리기에 들어가자 서울 등 인기 지역 안에서도 분양률의 격차가 벌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8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해 4·4분기 서울 지역의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이 100%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3·4분기 99.6%에서 소폭 상승한 수치다. 초기 분양률은 분양 기간 3개월 초과 6개월 이하 민간아파트의 평균 분양률을 뜻한다. HUG가 주택분양보증서를 발급한 후 입주자 모집승인을 받아 분양한 30가구 이상의 전국 민간아파트를 조사 대상으로 한다.

인천의 초기분양률 역시 전 분기(95.3%)보다 4.7%포인트 오른 100.0%의 완판 기록을 세웠다. 경기 지역도 95.3%로 분양시장이 상대적으로 호황을 보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지방은 사정이 다르다. 5대 광역시의 경우 평균 97.0%로 좋은 성적을 거뒀지만 이를 제외한 기타 지방의 초기 분양률은 61.4%에 그쳤다. 이 중에서도 충남(52.7%), 경북(56.1%) 등은 50%를 겨우 넘겼고 강원은 41.5%, 경남은 33.3%에 불과했다.

/이완기기자 kinge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