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아모레퍼시픽, 실적 악화·주민 반발에 용인뷰티산업단지 투자 철회

  • 박호현 기자
  • 2019-02-11 18:45: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모레퍼시픽(090430)이 경기도 용인 뷰티산업단지 투자 계획을 철회했다. 산업단지가 위치한 용인시 주민 반발과 최근 실적 악화가 큰 영향을 미쳤다.

아모레퍼시픽은 11일 경기도 용인 뷰티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MOU) 체결을 해지한다고 공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2017년 3월 뷰티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약 1,630억원 규모 투자 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번 투자 해지는 최근 실적 악화와 경기도 용인시 주민 반발 때문으로 알려졌다. 투자 계획을 발표한 후 산업단지 내 화학 물질 발생 우려로 용인시민들의 반대가 심했다. 또 중국 시장 부진으로 아모레퍼시픽의 영업이익은 2016년 8,500억원 규모로 정점을 찍은 뒤 2017년과 지난해 5,000억원대로 다소 하락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6년부터 용인시 기흥구에 연구시설을 확충해 화장품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었다. 주민들의 반대에 아모레퍼시픽은 산업단지 내 체육관을 건립해 기부채납을 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