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승리 ‘성접대 의혹’에 여러 연예인 연루 의혹…일부 경찰소환

'성접대 의혹' 카톡방에 다른 연예인도 있어

  • 신현주 기자
  • 2019-03-11 10:14:0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승리. 버닝썬. 아레나. 성접대의혹



/연합뉴스

빅뱅 맴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 대화내용이 오갔던 카톡방에는 연예인도 여러 명 포함된 것으로 밝혀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 카톡 대화와 관련해 카톡방에 참여한 연예인 여러 명 중 일부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카톡방의 대화내용 등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톡방에는 현재 활발히 방송활동 중인 가수 출신 A 씨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한 매체는 승리가 2015년 함께 설립을 준비하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의 유모 대표, 클럽 아레나 전 직원이자 현 버닝썬 직원인 김 모 씨와 나눈 카톡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이 대화에서 승리는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클럽 아레나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한 내용이 담겼다. 지난달 카톡 대화 내용이 공개된 후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승리를 소환한 바 있다. 조사 당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승리의 마약류 투약 여부를 알 수 있는 정밀 감정을 의뢰했으나 감정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또 해당 카톡방에서는 투자자에 대한 성접대를 암시하는 내용의 대화가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경찰은 10일 승리를 비롯한 카톡 대화내용에 등장한 이들을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카톡 대화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대화 내용 원본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최초에 승리의 성접대 의혹 제보자가 카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낸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도 자료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