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아시아나항공 1,5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확정

30년 만기로 최초 금리 8.5%로 확정
이달 두 차례 걸쳐 영구채 발행 예정

  • 조윤희 기자
  • 2019-03-14 18:57:0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시아나항공(020560)이 1,500억원 규모 영구채(신종자본증권) 발행을 결정했다.

14일 아시아나항공은 이사회를 열고 30년 만기 1,500억원 규모 영구채를 발행하기로 확정했다. 영구채의 발행일은 이달 15일과 29일이다. 회사는 두 번에 거쳐 각각 850억원과 65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이번 영구채의 이자율은 연 8.5%로 확정됐다. 아시아나항공은 발행 시점으로부터 2년 뒤에 조기상환권(콜옵션)을 행사할 수 있다. 발행시점으로 3년이 지난 시점부터는 1년마다 0.5%의 이율이 가산되는 조건도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영구채 발행 목적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작업이라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말 부채비율은 505%를 기록했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5.24 (장종료)
종목명 업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코스피아시아나항공 운수창고 5,800 220 +3.94%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