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직원 허리띠 졸라매더니…3년치 보수 받아가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2017년 말 구원투수로 등판해 2018년 말 사임
1년 보수 4.8억 외에도 올해 16.7억 추가 수령 예정
별도 옵션 방식으로 계약 분석도
"재무 개선 못한 책임 함께 져야"

  • 강도원 기자
  • 2019-04-02 16:03:0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직원 허리띠 졸라매더니…3년치 보수 받아가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회사가 어렵다고 비용 절감하고 허리띠를 졸라매라고 하던 분이 정작 1년만 일하고 3년 수준 급여를 받아갔다고 하니 속이 상합니다.”

김종호(사진) 금호타이어(073240) 전 회장의 고액 보수가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금호타이어가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중국 더블스타로 매각되는 과정에서 채권단을 대리해 경영을 총괄한 인물이다. 근무 기간은 지난해 1년인데 올해 추가로 2년치 이상의 연봉을 받을 예정이다

2일 금호타이어의 2018년 사업보고서를 보면 김 전 회장(대표이사)의 보수총액은7억7,400만원이다. 김 전 대표는 근로소득으로 4억8,200만원, 퇴직금으로 2억9,200만원을 받았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김 전 대표는 독특하게 ‘보수총액에 포함되지 않는 보수’라는 명목으로 16억7,700만원을 연내 받아갈 예정으로 기록돼 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10월 당시 금호타이어 주주협의회(채권단)를 대표해 KDB산업은행이 추천해 대표이사에 올랐다. 금호타이어의 금호아시아나로부터 계열분리나 지난해 4월 더블스타로의 매각 등의 전 과정에서 금호타이어를 책임졌다. 이후 김 전 대표는 지난해 12월 자진 사임했다. 근무 기간으로 보면 1년여다. 그런데 보수는 별도로 추가로 올해 또 지급될 예정이다. 퇴직금을 제외한 급여(4억8,200만원) 기준으로 보면 일하지 않고 3년치의 보수를 받게 되는 셈이다.

업계에서는 채권단에서 김 전 회장을 영입할 당시 근무 기간과 상관없이 3년치의 급여를 모두 지급하는 것으로 계약했기 때문에 올해 추가로 비용을 지급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KDB산업은행이 김 전 회장을 영입하면서 어떤 조건을 제시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앞서 대표이사였던 이한섭 사장(16억원) 기준으로 맞춰주겠다고 계약했을 수도 있다”며 “매각 성공시 스톡옵션처럼 지급을 약정했을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시그널] 직원 허리띠 졸라매더니…3년치 보수 받아가는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금호타이어 사업보고서 중 임원 보수 현황
금호타이어 임직원들은 허탈하다는 반응이다. 금호타이어는 지난해 78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당기순손실은 1,816억원에 이른다. 더블스타로 인수 이후 영업손실이 대폭 줄었다고 하지만 재무개선 작업 과정에서 영업외손익이 급증하면서 당기순손실은 오히려 63.3%나 급증했다. 더블스타로 인수 후에도 경영 정상화 과정이 지연되면서 지난해 말에는 생산직 대상 희망퇴직도 진행한 바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김종호 전 회장이 회사가 어려움을 겪던 과정에서 구원투수로 등판해 더블스타로부터 자본 유치를 이끌었지만, 경영정상화 부진을 책임지고 사퇴한 만큼 산은에서도 추가 보수 지급 부분에 대해 재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DB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해 7월 금호타이어가 더블스타로 넘어간 이후 김종호 전 대표가 더블스타와 별도로 연봉 계약을 해서 추가 보수는 산은과는 관계가 없는 부분”이라고 말했다./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5.24 (장종료)
종목명 업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코스피금호타이어 화학 4,050 20 +0.50%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