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은둔의 증권사’ 한양증권의 변신…이젠 IB 시장도 노크

군장에너지 회사채 3,000억원으로 증액 발행
IB 전문가 임종영 본부장 영입 후 존재감 커져
부동산신탁업도 진출

  • 김민석 기자
  • 2019-04-19 10:48:4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은둔의 증권사’ 한양증권의 변신…이젠 IB 시장도 노크
임재택 한양증권 사장
한때 ‘은둔의 증권사’로 불리던 한양증권(001750)이 투자은행(IB) 업무에서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군장에너지 회사채 증액 발행부터 코스닥 상장기업 전환사채(CB) 발행까지 잇따라 성공하며 주목 받고 있다.

1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양증권이 주관한 군장에너지 회사채 발행 규모는 1,500억원에서 3,000억원으로 두배로 늘었다. 기관들을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에서 기대치를 뛰어 넘는 5,800억원이 몰렸고 이에 따라 발행 규모도 커졌다. 금리는 민평A+ 기준 10~11bp 아래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장에너지는 올해 혹은 내년을 목표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는 기업으로 최근 IB 업계에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장에너지 외에도 한양증권은 최근 의약품 제조사인 아이큐어의 2·3회차 사모 CB 발행도 맡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총 400억원 규모다. IB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후 잇따라 딜을 수주한 것. 업계에서는 상반기 내 다양한 딜을 마무리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양증권은 1956년 설립됐고 1988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증권사다.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지만 다소 보수적인 경영으로 IB 업계에서는 큰 주목을 받지 못했다. 실제로 지난해 주식·채권 및 파생상품 영업 등으로 벌어들인 매출은 1,575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76%였다. 반면 IB 업무인 인수합병(M&A), 중개 및 주선, 기업자금 조달 등으로 벌어들인 금액은 217억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지난해 3월부터는 색깔을 바꾸기 시작했다. IB 전문가인 임재택 사장을 대표이사로 영입했고 7월에는 IB 1세대로 평가받는 임종영 전무를 IB 영업본부장으로 선임했다. 임 전무는 하나IB증권 이사, 메리츠종금증권 상무, 하이투자증권 전무를 지낸 바 있다. 특히 임 대표와 임 본부장은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으로 인적 네트워크가 탄탄하고 다양한 업무 경험을 가진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회사채 및 CB 발행 역시 임 본부장의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그널] ‘은둔의 증권사’ 한양증권의 변신…이젠 IB 시장도 노크

한양증권은 최근 기업 금융사업 뿐 아니라 부동산신탁업 진출도 모색하고 있다. 부동산신탁업계서 매출 2위인 한국자산신탁과 협업해 부동산 금융 사업으로 영역을 확대한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한양증권은) 중소형 증권사로 대형사에 비해 자금력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IB 업무 역량 강화를 위해 인적 네트워크가 강한 인사들을 속속 영입해 역량을 강화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김민석기자 se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10.15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한양증권 7,300 60 -0.82%
코스피한양증권우 8,090 50 -0.61%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