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美 국제무역委,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 15일까지 메디톡스 전문가에 제출해야”

  • 박홍용 기자
  • 2019-05-13 09:36:5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대웅제약, 나보타, 메디톡스, 국제무역위원회 행정법원, 소송

美 국제무역委, “대웅제약, 나보타 균주 15일까지 메디톡스 전문가에 제출해야”

메디톡스는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행정법원이 지난 8일(현지시간) 대웅제약 측에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정보를 오는 15일까지 제출할 것을 명령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명령은 ITC의 증거개시(Discovery) 절차에 따라 진행된 것이며 대웅제약 측에는 강제 제출 의무가 부여된다고 메디톡스 측은 밝혔다.

메디톡스의 ITC 제소를 담당하고 있는 미 법무법인 클리어리 가틀립 스틴 앤 해밀턴은 “ITC 행정판사는 보툴리눔 균주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지 않겠다는 대웅제약 측의 요청을 거부했다”며 “메디톡스가 지정한 전문가에게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를 검증할 수 있는 시설에 대한 접근 권한을 부여하고 관련 서류와 정보를 제공토록 명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ITC는 일방당사자가 보유하고 있는 소송 관련 정보 및 자료를 상대방이 요구하면 제출하도록 의무를 부여하는 ‘증거개시 절차’를 적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련 증거가 해당 기업의 기밀이더라도 은폐하는 것이 불가하다고 메디톡스 측은 전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과학적으로 공정하게 검증할 수 있는 복수의 국내 및 해외 전문가를 ITC에 제출했으며, 나보타의 균주 및 관련 서류와 정보를 확보해 전체 유전체 염기서열분석 등 다양한 검증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지난 2월 미국 앨러간 사와 함께 전 메디톡스 직원이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전체 제조공정 기술문서를 절취해 대웅제약에 제공했다는 내용으로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를 ITC에 제소했다. ITC는 내부 검토를 거쳐 지난 3월 1일, 공식 조사에 착수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