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KCGI "주주가치 훼손한 조현민 전무 복귀, 책임 경영 반하는 행위"

12일 공식 자료 통해 유감 표명
고액 연봉 받아 상속세 납부하려는 의도 분석
한진칼 이사들에 주주서한 발송도 예고

  • 강도원 기자
  • 2019-06-12 09:26:1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KCGI '주주가치 훼손한 조현민 전무 복귀, 책임 경영 반하는 행위'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한진그룹 조현민 전 대한항공(003490) 전무의 경영복귀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한진그룹이 주주 가치를 훼손시킨 인물을 복귀시키는 것은 책임경영에 반하는 행위라고 꼬집었다.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180640) 2대 주주인 KCGI는 12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기업가치를 크게 훼손해 주주와 임직원 등에 막대한 피해를 입힌 전력이 있는 조현민 전무가 그룹에 복귀하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KCGI는 “지난해 4월 조 전무의 이른바 ‘물컵갑질’ 사태 이후 6개월간 한진칼을 비롯한 한진그룹 상장사 5곳의 시가 총액은 20% 폭락했다”며 “조 전무의 일탈행위로 피해는 고스란히 한진그룹 주주들에게 돌아갔고 한진그룹 임직원의 사기저하와 그룹의 이미지 저하로 인한 손실은 숫자로 환산하기조차 어려운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KCGI는 조현민 전 전무에 대해 ‘미합중국인 조 에밀리 리(Cho Emily Lee, 한국명 조현민)’ 라고 표현하며 “미국 국적자인 조 전무의 불법 등기임원 문제로 한진그룹은 2018년 항공사업 면허 취소 위기까지 몰렸고, 5월 2일 국토교통부에서 진행한 중국 운수권 추가 배분을 받지 못하는 등 지금까지도 강력한 제재를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KCGI는 “조 전무를 사퇴시킨 고(故)조양호 회장의 사망 후 불과 2개월 만에 그룹에 복귀하는 것은 책임경영의 원칙에 반하는 것”이라며 “이번에 조 전무가 한진칼 전무로서 경영에 참여하는 것은 거액의 보수를 받아 상속세 납부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방법이라는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시그널] KCGI '주주가치 훼손한 조현민 전무 복귀, 책임 경영 반하는 행위'
조현민 대한항공 전 전무
KCGI는 “조 전무는 신사업 개발 및 그룹 사회공헌 등 그룹 마케팅 관련 업무 전반적으로 총괄하는 CMO(Chief Marketing Officer) 역할을 맡는다고 하는데, CMO 역할을 맡을 인재는 한진그룹 내외부에서 얼마든지 찾을 수 있음에도 논란을 불러일으키면서까지 굳이 조 전무를 선임한 배경이 의아하다”며 “한진칼 이사들은 자신들이 회사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주주들에 의해 선임되었다는 사실을 망각한 채 아직도 오로지 대주주 일가의 이익을 위해서 회사의 이익을 침해하는 구태를 재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KCGI는 한진칼 이사들을 상대로 △조현민 전무의 행위로 인해 발생한 진에어 등 한진칼 보유 계열회사의 주가 폭락 등으로 인한 피해에 관해 어떠한 조치를 취할 것인지△조현민 전무의 재선임이 이루어지게 된 배경 및 재선임에 있어서 이사회의 역할△한진칼에서 조현민 전무의 보수 및 퇴직금 지급 기준을 묻는 서한을 발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7.15 (장종료)
종목명 업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코스피대한항공 운수창고 28,350 250 -0.87%
코스피대한항공우 운수창고 16,250 400 -2.40%
코스피한진칼 운수창고 28,300 800 -2.75%
코스피한진칼우 운수창고 37,200 50 +0.13%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