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유가 급락에 '약세장'

미중 무역전쟁 불안감도 지속...다우 0.17% 내려
안전 자산 금값은 상승...온스당 1,336.8弗 기록

  • 손철 기자
  • 2019-06-13 06:16:1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국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는 12일(현지시간) 중국과의 무역 전쟁에 대한 부담이 지속 되면서 전날에 이어 하락 마감했다.

미 시장정보업체인 마켓워치에 따르면,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43.68포인트(0.17%) 하락한 26,004.8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5.88포인트(0.20%) 내린 2,879.84에,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9.85포인트(0.38%) 하락한 7,792.7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의 물가 지표와 중국과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물가 압력이 낮다는 점이 재확인되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는 유지됐다.

미 노동부는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조사한 시장 전망 0.1% 상승에 부합했지만, 지난 4월 0.3% 상승에 비해서는 둔화했다. 5월 CPI는 전년 대비로도 1.8% 상승에 그쳐 시장 예상에 못 미쳤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5월 근원 CPI도 전월비 0.1%, 전년비 2.0% 올랐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유가 급락에 '약세장'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금리 인하 기대가 증시에 유지됐지만 투자자들의 반응은 제한됐다. 금리 인하 기대가 이미 주가에 반영된 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전날 중국이 연초 합의 대로 미국의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무역협상에서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말한 충격파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은 현재의 퉁명스러운 관계에도 중국과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전에 합의됐던 수준 이하로는 수용하지 않겠다는 의사도 재차 내비쳤다.

양국 대립이 계속되면서 화웨이 등 개별 기업 간 갈등도 속속 불거지고 있다. 화웨이가 미국 정부 제재 때문에 부품 수급이 어려워져 새 노트북 출시 계획을 포기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반면 화웨이는 미국 최대 이동통신 사업자 버라이즌에 자사의 특허 사용료 지급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목별로는 램 리서치가 5.3% 하락하는 등 반도체주가 부진해 증시 전반에 부담을 줬다. 에버코어 ISI가 반도체 경기 회복이 2020년 하반기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하면서 악영향을 미쳤다.

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 불확실성이 지속해서 증시에 부담을 줄 것으로 예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 기금 금리 선물 시장은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20.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0.5% 하락한 15.91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이날 또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4.0%(2.13달러) 하락한 51.1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약 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3.95%(2.46달러) 떨어진 59.83달러에 거래됐다.

국제유가는 격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전쟁 악재에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늘었다는 소식에 추락했다. 미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미 상업 원유 재고가 220만 배럴 늘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48만 배럴가량 감소를 예측했었다.

안전자산으로 분류되는 국제 금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물 금은 온스당 0.4%(45.60달러) 오른 1,336.80달러를 기록했다. 금값은 최근 11거래일 가운데 10거래일 상승세를 나타냈다.

/뉴욕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