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2년만에 1,600억 차익...미래에셋운용, 獨 빌딩 '잭팟'

프랑크푸르트 T8 빌딩 매각계약
70% 공실이었으나 과감히 베팅
1년 만에 입주율 99%로 올려
배당 포함 연 수익률 25% 넘어

  • 이혜진 기자
  • 2019-06-17 17:21:1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2년만에 1,600억 차익...미래에셋운용, 獨 빌딩 '잭팟'

미래에셋자산운용이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프라임 오피스빌딩을 2년 만에 매각해 1,600억원의 차익을 거두는 잭팟을 터트렸다. 연 수익률(IRR)로 따지면 25%에 달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독일 프랑크푸르트 금융중심지에 위치한 오피스빌딩 ‘타우누스안라게8’의 매매 계약을 최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017년 8월 사모부동산펀드를 통해 2억8,000만유로(약 3,600억원)에 해당 건물을 인수했다. 당시 투자자(LP)로 국내 주요 연기금 및 기관투자가들이 참여했다. 이번 매각금액은 4억유로(약 5,200억원)로 인수한 지 2년도 안 돼 1,600억원가량의 차익을 거둔 것이다. 투자기간 동안 7%대의 배당이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IRR은 연 25%가 넘는 셈이다.

뛰어난 수익을 올릴 수 있었던 데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의 딜 소싱 능력과 선구안이 뒷받침됐다. 해당 빌딩이 매물로 나왔을 때는 건물 전체 면적의 3분의2가 공실이었다. 크레디트스위스가 재건축 후 준공을 마쳤을 때 입주를 약속한 곳은 글로벌 로펌 링클레이터뿐이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입지는 좋았지만 신축하면서 일시적으로 대거 공실이 발생했다”며 “입지여건이 워낙 뛰어나다고 판단해 과감하게 베팅했다”고 설명했다. 가격 역시 최고가를 써내지 않고 낙찰받은 점도 수익률 제고에 도움이 됐다. 회사 측은 “경쟁입찰에서 가격으로는 세 번째 업체였으나 딜 클로징 능력에서 좋은 점수를 받아 매입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국내 증권사와 운용사들이 유럽 전역에서 부동산을 사들이고 있지만 2017년만 해도 유럽 투자는 영국에 집중됐을 때였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앞서 2016년 쾰른시청사를 3억6,000만유로에 매입한 전력이 있어 매각자 측에서 이를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이다.

인수 후에는 글로벌 오피스 업체 위워크와 세계적 재해보험사 FM글로벌 등을 유치해 1년 만에 입주율을 99%로 끌어올렸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당초 5년간 이 빌딩을 보유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매수자가 나타나면서 매각을 결정했다.

최창훈 미래에셋자산운용 부동산부문 대표는 “이번 매각은 일시적으로 공실이 높은 부동산이라도 우수한 입지의 우량 물건이라면 향후 임대율과 수익률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해외 우량 부동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 투자자에게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중국 상하이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시드니와 한국의 포시즌스호텔, 하와이 및 샌프란시스코의 페어몬트오키드호텔을 인수해 보유하고 있다. /이혜진기자 has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