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한전, 그린본드 5억달러 조달...공기업 최저 금리

  • 김우보 기자
  • 2019-06-18 18:08:0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국전력이 국내 공기업 중 최저 수준의 금리로 그린본드(Green Bond)를 발행하면서 6년 만에 성공적으로 글로벌 채권시장에 복귀했다.

한전은 5억달러 규모(5년 만기)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2.597%의 금리로 발행했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공기업이 발행한 글로벌 그린본드 중 역대 최저 수준이다. 미국 5년 만기 국채금리 1.847%에 국가·기업 신용도 등에 따른 가산금리 0.75%를 적용했다. 이번 그린본드 발행에는 30억달러의 자금이 몰리는 등 치열한 경쟁 양상을 보였다. 한전은 “최근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임에도 한전의 펀더멘털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한전 채권의 높은 투자 수요를 확인했다”며 “이번에 조달한 자금은 기존 채권 차환 및 국내외 태양광 및 풍력발전사업, 전기자동차 구매,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이 국내시장에서는 고전하고 있지만 글로벌 채권시장에서는 경쟁력을 인정받았다는 점도 이번 채권 발행에 주목하는 요인 중 하나다. 한전은 국내 공기업으로는 최초로 그린본드 사용처와 유엔의 지속가능목표(SDGs)를 연계하고 이에 대한 인증을 획득했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