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한화 외식사업부 매각 본입찰, 12일서 19일로 연기

  • 김상훈 기자
  • 2019-07-11 16:18:2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한화 외식사업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시그널] 한화 외식사업부 매각 본입찰, 12일서 19일로 연기

이주 예정됐던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외식사업부 매각 본입찰이 일주일 연기됐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화그룹과 매각주관사인 삼정KPMG는 당초 12일로 예정됐던 본입찰 일정을 오는 19일로 연기한다는 내용을 적격예비 인수 후보(쇼트리스트)에게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내 외식사업부는 위탁급식과 외식, 컨세션(철도·고속도로 휴게소 내 식음료 매장) 사업을 하고 있다. 위탁급식사업브랜드인 푸디스트와 종합 식자재전문브랜드 소후레쉬, 중식 전문점 티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플라자호텔 내 중식당 도원은 호텔사업부로 넘어가 이번 매각 대상에서 제외됐다. 한화그룹은 지난달 매각주관사를 확정한 뒤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에 인수 의향을 묻는 등 본격적인 매각절차에 돌입한 바 있다. 이후 예비입찰에서 CJ프레시웨이와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 SC PE 등이 예비입찰에 참여한 뒤 쇼트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IB 업계에서 추정하는 예상 거래가격은 2,000억원 안팎으로 알려져 있다. CJ프레시웨이와 글랜우드PE, SC PE 등 예비 인수후보 들도 본입찰 참여 여부를 막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종 특성상 영업이익률이 낮은 데다 아워홈, 삼성웰스토리 등 다른 대기업의 외식사업부문과의 경쟁 강도가 심화하는 환경 탓에 본입찰 흥행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김상훈기자 ksh25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