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휴게소에 2,580억 베팅한 SPC삼립…승부수 통할까

가평휴게소 10년 운영권 따냈지만
기존 업체보다 年 100억 더 부담
주가도 4개월 만에 31% 미끄럼
사측 "SPC타운 위한 과감한 투자"

  • 강도원 기자
  • 2019-07-11 17:33:1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휴게소에 2,580억 베팅한 SPC삼립…승부수 통할까

SPC삼립(005610)의 서울 춘천고속도로 가평휴게소 운영권을 두고 불안한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회사는 ‘과감한 투자’라는 입장이지만 업계에서는 ‘무리한 가격’이라는 평가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SPC삼립은 총 2,580억원에 서울 춘천고속도로 가평휴게소 운영권을 취득했다. 이달 15일부터 10년간 휴게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가평휴게소는 연 매출 500억원 이상의 메가 휴게소로 매출 기준 국내 2위다. SPC삼립은 가평휴게소에 파리크라상·던킨도너츠·파리바게뜨 등 자사 브랜드를 넣어 ‘SPC 타운’으로 조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휴게소에 2,580억 베팅한 SPC삼립…승부수 통할까

하지만 SPC삼립의 계약 조건을 보면 수익을 내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연 258억원의 임대료는 가평휴게소 매출(512억원)의 50% 이상이다. 기존 휴게소 운영사나 다른 참여자의 입찰가보다 월등히 높다. 기존 운영자 풀무원푸드앤컬쳐는 임대료로 연 100억원 정도를 냈다. 입찰가 2위였던 KR산업은 220억~230억원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한국도로공사 자회사 H&DE가 써낸 160억원(매출 대비 32%)을 적정가로 보고 있다. H&DE 가격을 기준으로 보면 SPC삼립은 연 98억원을 더 내고 휴게소를 운영하는 셈이다. SPC삼립은 “그간 운영해왔던 김천·진주 등 5개 휴게소 운영 노하우와 성과를 인정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지만 업계에서 자금력이 이유였다는 평가가 나오는 배경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SPC삼립이 KR산업과 과열 경쟁해 무리하게 입찰가를 써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휴게소에 2,580억 베팅한 SPC삼립…승부수 통할까

가평휴게소가 SPC삼립 실적에 악재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SPC삼립의 올해 1·4분기 당기순이익은 57억원으로 전년 동기(84억원) 대비 32.1% 급감했다. 휴게소에서 이익을 내지 못하면 수익성은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SPC삼립에 대한 우려는 주가로도 나타난다. 지난 3월29일 14만2,500원이던 주가는 이달 11일 9만8,300원으로 마감했다. 4개월 만에 31% 급락했다. SPC삼립이 가평휴게소 임차운영사 선정 공고를 한 5월16일(11만7,000원) 이후 2개월 새 15%가 빠졌다.

업계의 또 다른 관계자는 “SPC삼립이 매출을 얼마나 늘릴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며 “10년간의 물가상승률 등을 고려하더라도 임차료가 상당히 높은 금액인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7.15 (장종료)
종목명 업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코스피SPC삼립 음식료품 99,000 1,500 -1.4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