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브릿지바이오, 베링거인겔하임에 1.5조 기술이전

  • 박호현 기자
  • 2019-07-18 09:18:30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시그널] 브릿지바이오, 베링거인겔하임에 1.5조 기술이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글로벌 제약사 베링거인겔하임에 1조5,000억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국내 바이오 기술기업 중 최대 수준이다.

브릿지바이오와 베링거인겔하임은 특발성 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을 포함하는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fibrosing interstitial lung diseases) 치료를 위한 오토택신 저해제 계열 신약후보물질 BBT-877 개발을 위한 양사 협업 및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임상 1상 단계에 있는 BBT-877은 향후 12개월 내 임상 2상에 돌입한다.

베링거인겔하임은 폐기능 감소를 지연시켜 질환의 진행을 늦추는 항섬유화 제제 오페브®(성분명: 닌테다닙)를 개발한 바 있다. 이 제제는 미국, 유럽, 일본 등 70개국 이상에서 IPF 치료 목적으로 승인 돼 있다. IPF는 희귀질환이며 환자를 쇠약하게 하는 폐질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300만명의 환자들에게 영향을 미친다.

이정규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대표는 “베링거인겔하임의 전문성은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의 혁신신약 후보물질이 전세계 IPF 환자들의 미충족 의료 수요를 해소하는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계약금(업프론트) 및 단기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으로 4,500만유로(한화 약 600억원)를 수령하게 된다. 임상 개발, 허가 및 판매 마일스톤으로 최대 약 11억 유로(약 1조4,600억원)를 수령한다. 또 상업화 달성에 따라 최대 두자릿수의 경상기술료(로열티)를 받는다.

브릿지바이오는 컴퍼니케이(307930), SV인베스트먼트, UTC 등으로부터 투자 유치를 받고 내년 하반기 중으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기술수출로 상장에 속도가 더 붙을 것으로 평가된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8.23 (장종료)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닥컴퍼니케이 9,210 1,040 -10.15%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