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박능후 "내년 건보 국고지원 1조 증액"

"건보료 인상 형평 위해 협의중"
10월前 의료전달체계 개편 발표

  • 빈난새 기자
  • 2019-07-18 17:42:06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박능후 '내년 건보 국고지원 1조 증액'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내년 건강보험 국고지원에 대해 “올해보다 1조원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18일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오찬간담회를 열고 “내년에는 건보 국고지원 절대액과 비율이 늘어나도록 예산당국과 협의하고 있다”며 “현재 국고지원비율이 13.6%인데 제 목표는 14%”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올해보다 1조원이 늘어나는 것이어서 쉽지는 않지만 (13.6%와 14%의) 중간선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건강보험법과 건강증진법에 따라 정부는 건보료 예상 수입의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국고와 건강증진기금을 통해 지원해야 한다. 올해 국고지원비율은 13.6%(7조8,732억원)로 전년도(13.4%, 7조1,732억원)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건보 가입자 단체가 “정부가 건보 국고지원비율을 정상화하기 전까지는 건보료를 못 올린다”며 보험료율 인상에 반대하는 점을 의식해 이 비율을 0.4%포인트 높여 최대 1조원을 더 투입하겠다는 뜻이다. 그는 “국고 보전이 미약한데 건보료 인상만 강조하면 형평에 맞지 않다는 가입자 단체의 주장에 동감하기 때문에 재정당국과 열심히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국민연금 개혁안 논의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파행으로 중단된 것과 관련해 “오는 8월 말까지는 경사노위에서 최종 결론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또 박 장관은 환자의 대형병원 쏠림 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10월 전에 의료전달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질병별로 전문병원을 육성하고 상급종합병원이 경증환자가 아닌 중증환자 치료에 집중해야 수익이 날 수 있도록 구조를 바꾸는 방안 등이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 박 장관은 “상급종합병원이 경증환자를 받으면 손해를 보거나 수익이 거의 없게 된다면 스스로 경증환자는 회송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