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日 보이콧' 2주...韓관광객 현지서도 카드 안썼다

오사카·오키나와 등 유명관광지
이용금액 각각 27%·32% 줄어
유니클로 국내 결제는 36% 급감

  • 김기혁 기자
  • 2019-07-29 17:40: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日 보이콧' 2주...韓관광객 현지서도 카드 안썼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국내에서 일본 제품에 대한 보이콧(불매운동) 확산의 여파로 일본계 유통업체와 현지 여행 관련 카드결제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클로는 물론 오사카·오키나와 등 일본 현지에서도 한국 관광객들의 카드 사용이 현저히 줄고 있다.

29일 본지가 입수한 A카드사의 카드 결제 현황에 따르면 보이콧 대상이 된 일본 브랜드 매출은 이달 둘째 주부터 본격 감소했다. 유니클로의 이달 둘째 주 매출은 첫째 주 대비 36.7% 감소했고 무인양품(MUJI)은 33.4% 줄었다. 유니클로는 이달 초 일본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의 한 임원이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이 장기간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내놓아 국내 여론의 공분을 샀다. 이 밖에 ABC마트는 같은 기간 11.4%, 일본 화장품 브랜드인 DHC(온라인)는 55.3% 쪼그라들었다.

다만 일본 편의점 브랜드가 받은 타격은 적은 편이었다. 미니스톱의 7월 둘째 주 매출액은 첫째 주에 비해 1.0% 감소하는 데 그쳤다.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편의점에서는 소액결제 비중이 높다 보니 불매운동을 해도 해당 업체가 받을 타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현지에서 발생한 카드 결제액도 크게 줄었다. 유명 관광지 중 하나인 오키나와에서 한국인이 긁은 금액은 7월 첫째 주에 비해 둘째 주에 31.8% 쪼그라들었다. 같은 기간 오사카에서도 결제액이 27.0% 감소했으며 도쿄(-18.7%), 후쿠오카(-18.2%) 등의 순이었다. 일본 전자상거래 사이트에서 직구를 한 결제액도 24.4% 줄어들었다. 일본 현지언론에 따르면 후쿠오카현에 위치한 다이마루백화점 덴진지점은 지난 17일부터 일주일 동안 한국인 쇼핑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나 줄었다. 일본 최대 여행사 JTB는 최근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개인 여행자가 전년 대비 약 10% 감소했다고 전했다.

설문조사에서도 일본 보이콧의 강한 물결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소비자권익포럼과 C&I소비자연구소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소비자참여와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국민 가운데 일본산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응답자 비중은 71.7%에 달했다. 불매운동 중인 일본 제품으로는 식품(88.3%), 의류(86.5%), 생활용품(82.6%), 여행상품(73.9%) 등 순이었다. 불매운동을 참여하게 된 계기로는 ‘일본의 행태에 분노해서라는 응답’이 89.8%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일본 정부가 다음 달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절차 간소화 국가) 명단에서 배제할 경우 일본 보이콧 움직임은 거세지고 카드결제 금액 감소에 따른 국내 카드사 실적에도 영향을 미치는 ‘나비효과’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