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유한양행, 임플란트 1위 기업과 투자 계약 체결

글로벌 치과 사업 진출 포부 밝혀

  • 우영탁 기자
  • 2019-07-31 17:38:4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유한양행은 글로벌 임플란트 1위 기업인 스트라우만과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치과사업에 진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유한양행의 자회사인 워랜텍에 대한 지분 취득 형태로 이뤄진다. 계약에 따라 스트라우만은 워랜텍 지분의 34%를 보유하고 한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워랜텍 제품에 대한 독점적 유통권리를 가지게 된다. 유한양행은 2017년과 2018년에 걸쳐 임플란트 기업 워랜텍 지분을 인수한 이후 지속해서 국내 치과사업 확대와 해외 진출을 준비해왔다. 지난 3월에는 치과병원 네트워크 기업인 메디파트너에 지분투자를 해 국내 사업을 강화했다.

유한양행은 여기에 더해 스트라우만사와 파트너십까지 체결, 치과사업을 본격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자체 구강용품 브랜드 ‘유한덴탈케어’와 워렌텍의 임플란트 ‘원플란트’, 치과용 의약품 및 재료 등을 총망라하는 토탈 덴탈케어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글로벌 기업 스트라우만과 치과병원 네트워크 전문기업 메디파트너와의 양방향 전략적 제휴를 통해 토탈 덴탈케어 시스템의 선도주자로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