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여기어때' 英 캐피탈에 매각…'마켓컬리' 최대주주는 中투자사로

 '토종 플랫폼' 외국계로 재편 심화

  • 박호현 기자
  • 2019-08-01 18:14:1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숙박 O2O(Online to Offline) 업체인 위드이노베이션이 영국계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CVC캐피탈과 여기어때의 매각협상을 벌이고 있다. 또 중국계 힐하우스캐피털은 마켓컬리의 구주지분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쿠팡·배달의민족에 이어 국내 플랫폼 기업들의 최대주주가 외국계 자본으로 바뀌는 것이다. ★관련기사 21면

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CVC는 여기어때 경영권 인수와 1,0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대주주인 심명섭 전 대표 지분도 전량 매입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심 전 대표는 45.06%의 지분을 갖고 있다. 신주 투자와 구주 매입까지 완료되면 CVC가 투자하는 금액은 2,000억원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매각으로 JKL파트너스 등 재무적투자자들의 투자회수(엑시트)도 병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CVC는 운용자산만도 약 700억달러(83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거대 사모펀드 중 하나다.

힐하우스는 마켓컬리 지분 인수를 위해 기존 국내 주주들과 구주 거래를 추진한다. 국내 벤처캐피털(VC)이 보유한 지분이 대상으로 이들 주식이 힐하우스로 넘어가면 김슬아 대표의 지분을 훌쩍 넘길 것으로 보인다.

IB 업계 관계자는 “여기어때는 경영권이 아예 CVC로 넘어가는 것이라 국내 벤처 업계서도 이례적인 상황”이라며 “마켓컬리는 중국계 기관이 대주주가 돼도 경영권은 김 대표가 맡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호현기자 green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