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보건당국 “인공유방 이식 후 붓거나 덩어리 등 생기면 병원서 검사해야”

식약처, 엘러간 인공유방 관련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정보 제공

  • 박홍용 기자
  • 2019-08-07 16:49: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인공유방, 식약처, 엘러간, 덩어리, 병원, 검사

보건당국 “인공유방 이식 후 붓거나 덩어리 등 생기면 병원서 검사해야”
식약처 오송 본부 건물

엘러간의 ‘내트렐 텍스쳐드’ 등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 이식 환자는 가슴이 붓거나 커지고 덩어리가 생기는 등 이상증상이 발생하면 즉각 병원에 방문해 검사해달라고 보건당국이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공유방 보형물과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과 관련해 이같은 안전성 정보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다.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최근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을 이식한 환자에게서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 발병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한국엘러간과 식약처가 해당 제품을 회수 중이다. 엘러간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제품을 회수하고 있다.

해당 제품을 이식한 환자는 가슴이 커지거나 덩어리가 생기는 등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의심 증상이 있는지 면밀히 확인해 증상 발생 시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

현재 자진 회수 진행 중인 엘러간의 인공유방은 2007년 허가 이후 약 11만개가 수입됐다. 최근 3년간 약 2만9,000개가 유통된 것으로 파악된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