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상한제 역효과?...기존 집값 오름폭 커졌다

국토부 12일 세부안 발표 예정 속
서울 매매가 0.03%↑...6주째 상승
재건축 단지는 약보합세 보이지만
공급부족 우려에 신축 등 수요 몰려
전세가도 꿈틀...전주보다 0.04%↑

  • 한동훈 기자
  • 2019-08-08 17:39:3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상한제 역효과?...기존 집값 오름폭 커졌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 폭이 확대됐다. 다음 주초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안이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영향권인 재건축 단지는 약보합세를 보인 반면 상한제와 무관한 신축 등 기존 아파트값이 상승세를 보인 영향이다. 전세가 역시 물량이 많은 강동구마저 2주 연속 보합세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2일 당정협의를 열어 상한제 세부 방안을 논의한 뒤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 전문가는 “상한제 시행 역효과로 꼽는 것이 공급 부족이 우려되면서 신축 등 기존 아파트값이 오르고, 전세수요가 늘면서 전세시장이 불안해 지는 것”이라며 “벌써부터 시장에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8월 첫째 주(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3% 올랐다. 6주 연속 상승세로 지난주(0.02%)보다 오름폭도 소폭 올랐다. 서울 25개 전 자치구가 전주 대비 상승했다. 강남 4구는 일제히 상승 폭이 전주 대비 확대됐다. 마포, 구로, 서대문, 은평, 종로 등도 오름폭이 확대됐다.

집값 상승세를 이끈 것은 신축 등 기존 아파트다. 재건축 단지는 상한제 시행 예고로 하락·보합세를 보이고 있지만 기존 아파트는 호가가 오르고 있다. 올 2월 입주를 한 강남구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는 전용 84㎡의 호가가 23억~26억 수준이다. 지난 6월에 비해 4~5억원 올랐다.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전용 84㎡의 경우 로열층의 호가가 두 달 전만 해도 29억원이었지만 최근 2주 사이 31억 원까지도 올랐다.

서울 전세가도 꿈틀대고 있다. 재건축 이주 및 방학 이사수요에 더해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당장 집을 사기보다는 전세를 선호하는 현상까지 겹치면서다. 감정원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전셋값은 0.04% 올랐다. 6주 연속 상승세다. 서초구의 경우 재건축 이주가 본격화되면서 전셋값 상승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이번 주 0.19% 올라 전주(0.18%)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특히 입주 물량 부담에 시달렸던 강동구도 2주 연속 보합세를 보이며 전세가 회복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 전용 59㎡의 전세 시세가 4억 8,000만원 수준이다. 올해 저점 대비 7,000~8,000만 원 올랐다. 한편 이날 국토부에 따르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를 갖고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위한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해 논의한 뒤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한동훈·이주원·권혁준기자 hooni@sedaily.com

상한제 역효과?...기존 집값 오름폭 커졌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