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74억 투자약정' 조국 "의혹 제기 잘 알아…청문회서 답할 것"

펀드 고액 투자약정·위장전입·부동산 거래 의혹 불거져

  • 오지현 기자
  • 2019-08-16 10:45:1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74억 투자약정' 조국 '의혹 제기 잘 알아…청문회서 답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배우자·자녀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을 비롯한 의혹에 대해 “국회 청문회에서 답변 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25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한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며 “지금 언론에서 저에 대해서 여러가지 점에서 비판 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는 것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펀드 투자가 어디에 이뤄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자녀에게 증여해가며 10억원이 넘는 돈을 투자한 판단의 근거가 무엇이냐” “자녀 학군 때문에 위장전입을 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나” “다주택 규제를 피하기 위해 부산 집을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했나” 등 취재진 질문에는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20대 자녀들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지 두 달만인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하고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펀드 투자는 합법적이며 처음부터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지만, 왜 실제 투자한 금액의 7배에 달하는 금액을 투자 약정했는지는 명확히 설명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8월15일자 19면, 8월16일자 6면 참조

이밖에 조 후보자는 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1999년 한 차례 위장전입을 한 의혹, 다주택 규제를 강화하던 시절 이를 피하려고 배우자 소유 부산 집을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했다는 의혹도 받는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