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이념부터 재산의혹까지...조국 '칼날 검증' 벼르는 野

김진태 "조국 작성한 사노맹 기관지
무장봉기로 민주주의 뒤엎자 주장"
오신환 "사회·자본주의 논란 동시 나온 최초 후보자"
지명철회 요구 속 각종의혹 자료 수집 나서

  • 안현덕 기자
  • 2019-08-16 17:44:3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념부터 재산의혹까지...조국 '칼날 검증' 벼르는 野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의 한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모펀드 74억원 투자 약정,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 연루, 위장전입 등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이 제기되면서 그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는 야권의 요구가 한층 거세지고 있다. 야당은 ‘조 후보자를 지명 철회하라’며 청와대를 적극 압박하면서도 앞으로 열릴 인사청문회를 겨냥해 각종 자료를 수집하는 등 ‘칼날 검증’ 준비에 돌입하는 이중전략을 짜는 모습이다.

자유한국당 소속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인 김진태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작성한 사노맹 기관지 ‘우리사상 2호’는 무장봉기를 선동했다”며 “조 후보자는 이석기보다 위험한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조 후보자가 울산대 전임 강사 시절인 지난 1993년 사노맹 산하 조직 ‘남한사회주의과학원’ 강령연구실장으로 활동하는 등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의 확정판결을 받은 데 따른 것이다. 김 의원은 “폭력혁명으로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뒤집어엎자는 주장”이라며 “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강도 전과자가 경찰청장이 되는 것과 같다”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사회주의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 재테크를 했다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 가족이 총 재산 56억4,244만원보다 많은 74억5,500만원을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출자하기로 투자 약정한 사실이 논란이 되고 있는 데 따른 비판이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되고 두 달여 뒤 수익성이 불투명한 펀드에 본인의 재산보다 많은 금액을 투자 약정했다는 점에서 공직자로서 적절하지 못한 처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이외에도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가 2017년 11월27일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를 조 후보자의 친동생 전 부인인 조모씨에게 3억9,000만원에 판 것이 위장매매가 아닌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또 울산대 조교수 시절인 1999년 10월7일 큰딸(당시 8세)과 함께 한 달 반 동안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에서 서울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로 주소를 옮긴 게 큰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한 위장전입이 아니냐는 의혹도 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