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분양가 상한제 여파…재건축 위축 뚜렷, 신축 강보합 유지

  • 이주원 기자
  • 2019-08-17 11:14:3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분양가 상한제 여파…재건축 위축 뚜렷, 신축 강보합 유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기준 발표 이후 서울 아파트 가격의 오름폭이 축소됐다. 상한제의 영향을 받는 재건축 아파트값이 하락해서다. 반면 신축 아파트는 강남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꾸준한 분위기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가격은 0.02% 올라 지난주(0.04%)보다 상승 폭이 줄었다.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는 0.02% 오르는데 그치면서 전주보다 오름폭이 0.07%포인트 낮아졌다.

자치구별로 보면 △광진(0.12%) △서대문(0.10%) △강동(0.07%) △구로(0.05%) △강남(0.04%) △마포(0.04%) △서초(0.04%) △양천(0.04%) 등이 올랐고 △관악(-0.14%)은 하락했다. 이런 가운데 신축 아파트값 호가는 꾸준히 오르고 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보합(0.00%)을 기록했다. 신도시는 2~3년 차 신규 아파트 매수문의가 늘면서 △위례(0.06%) △동탄(0.02%)이 올랐다. 반면 △산본(-0.05%) △평촌(-0.01%)은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재건축으로 주거환경 개선이 기대되는 지역 중심으로 수요가 몰리면서 △광명(0.06%) △성남(0.06%) △부천(0.05%) 이 상승했다. 반면 △안산(-0.05%) △고양(-0.05%) 은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휴가철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서울이 0.02% 올랐다. △동작(0.14%) △성북(0.04%) △성동(0.03%) △중랑(0.03%) △관악(0.03%) 순으로 올랐고 △강북(-0.07%)은 하락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하반기 토지보상금과 시중 유동자금 유입이 향후 집값 불안 요인으로 손꼽하지만 정부의 추가 규제와 거시경제 불안 등의 리스크 탓에 상승세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