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부동산 속보

분양가 상한제 신경쓰이지만...송파 초기 정비단지 '일단 GO'

문정시영·가락삼익 등 조합 인가
올림픽선수촌도 안전진단 결과 앞둬
사업 진행 속 '상한제' 대응 나설 듯

  • 한동훈 기자
  • 2019-08-18 17:41:1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분양가 상한제 신경쓰이지만...송파 초기 정비단지 '일단 GO'

서울 송파구 초기 정비사업단지들이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갓 시작하는 단계이다 보니 일단 사업을 진행하면서 분양가상한제 영향을 저울질 해 보겠다는 계산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송파구청은 최근 ‘문정시영’의 리모델링 조합 설립을 최종 인가했다. 이 단지는 지난해 서울시가 선정한 서울형 리모델링 시범단지 7곳 중 하나다. 문정 시영은 수평 증축 방식을 통해 기존 1,316가구에서 총 196가구 늘어난 1,512가구 규모로 탈바꿈할 예정이다.

송파동 ‘가락삼익맨숀’도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추진위원회 설립 승인을 받은 지 1년 3개월 만이다. 1984년 입주한 ‘가락삼익맨숀’은 총 936가구의 대단지다. 재건축을 통해 최고 32층 1,650가구 규모로 변신할 계획이다.

송파구에서는 이 밖에 지난 3월 가락동 ‘가락프라자’가, 4월 말에는 가락동 ‘삼환가락’이 조합설립인가를 받았다. 또 가락동 ‘극동아파트’는 지난해 7월, 오금동 ‘가락상아 1차’는 올 1월 재건축 추진위 승인을 받기도 했다. 신천동 장미아파트 1·2·3차도 추진위 승인을 받고 조합설립을 준비 중이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재건축 최대어 중 하나인 방이동 ‘올림픽선수촌’이다. 이르면 다음 달 정밀안전진단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여기서 재건축 가능 등급인 ‘D·E’를 받더라도 한국시설안전공단이나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등 공공기관의 안전진단 관련 적정성 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초기단지의 경우 사업을 진행하면서 분양가상한제 영향을 검토하고, 이에 맞춰 다양한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동훈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