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보령제약, 고혈압 신약 ‘듀카브’ 멕시코 발매··“글로벌 실적 증가 기대”

2016년 라이센스 아웃 계약 체결 후 3년 만

  • 박홍용 기자
  • 2019-08-19 10:49: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보령제약, 듀카브, 멕시코, 고혈압, 실적 증가, 멕시코 시티, 라이센스 아웃

보령제약, 고혈압 신약 ‘듀카브’ 멕시코 발매··“글로벌 실적 증가 기대”
지난 15일(현지시간)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파파로테 무세오 델 니노 박물관에서 진행된 ‘아라코듀오(듀카브 현지명) 발매식 및 심포지엄’에 참석한 전문의들이 아라코듀오에 대한 강연을 듣고 있다./사진제공=보령제약

보령제약의 고혈압 신약 카나브패밀리인 듀카브가 멕시코에서 발매됐다.

보령제약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파파로테 무세오 델 니노 박물관에서 ‘아라코듀오(듀카브 현지명) 발매식 및 심포지엄’이 진행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 멕시코 현지 파트너사인 스텐달의 카를로스 아레나스 회장 등을 비롯한 현지 전문의 약 500여명이 현장 이벤트에 참석했다. 이에 따라 보령제약은 멕시코에서 2014년과 2016년 각각 아라코(카나브 현지명), 디아라코(카나브 플러스 현지명)를 출시한 데 이어 세 번째로 아라코듀오를 선보이게 됐다. 아라코듀오가 멕시코 시장에서 본격 처방되는 것은 2016년 9월 멕시코 스텐달과 중남미 25개국에 대한 라이선스 아웃 계약을 체결한 후 약 3년만이다.

아라코듀오는 ARB계열인 피마사르탄(카나브 성분명)과 CCB(칼슘 채널 차단제) 계열인 암로디핀을 결합한 고정용량복합제다. 이번 아라코듀오의 멕시코 런칭은 2016년 8월 한국 발매 이후 매월 10% 이상 원외처방액(유비스트 기준)이 성장하고 있는 듀카브의 해외 첫 런칭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8년 말 기준 듀카브는 국내에서 181억원의 원외처방액을 기록했으며, 올해 상반기에만 125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멕시코에서 ARB+CCB 항고혈압복합제 시장 규모는 8,378만달러 규모로 보령제약과 스텐달은 시장 점유율 10%를 목표로 하고 있다. 멕시코를 제외한 중남미 25개국에서의 아라코듀오의 허가와 판매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기대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카를로스 스텐달 회장은 “아라코듀오는 최근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ARB+CCB복합제 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의약품”이라며 “임상을 통해 증명된 효능과 안전성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해 점유률을 확보할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삼수 보령제약 사장은 “아라코듀오의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는 처방의들의 치료옵션 확대는 물론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국내에서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파트너인 스텐달과의 마케팅 시너지를 높여 빠른 시일 내에 시장에 안착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