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IB전문가 절반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쉽잖아"

높은 인수가가 큰 장애요소
인수 적격자론 'CJ그룹' 꼽아

  • 조윤희 기자
  • 2019-08-19 17:27:3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올해 인수합병(M&A)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아시아나항공(020560) 매각에 대한 투자은행(IB) 업계의 반응은 다소 차가웠다. 국내 IB 전문가들은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연내 성사되기 어렵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경제 시그널이 19일 국내 IB 업계의 전문가 5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답변자의 51%에 해당하는 29명이 아시아나항공의 연내 매각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평가했다. 성사 가능성이 높다고 한 답변자는 14명(25%),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2명(21%)으로 집계됐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전문가 중에서도 핵심 플레이어인 투자자(LP)와 운용사(PE) 측 관계자는 7명에 불과해 전문가들의 냉소적인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인수가가 높다는 점은 이번 아시아나항공 딜의 가장 큰 장애요소로 꼽혔다. 2조원 전후로 거론되는 인수가격이 다소 지나치다고 평가한 답변자는 26%에 이른다. 아시아나항공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인수 후에도 대규모 자금을 지원해야 한다는 점도 걸림돌로 지목됐다.

전문가들은 CJ(001040)그룹을 아시아나항공과 가장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업으로 선택했다. CJ그룹은 물류기업(CJ대한통운)을 통해 화물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뒤이어 SK그룹과 한진도 인수 효과를 낼 수 있는 기업으로 거론됐다.
/조윤희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2019.09.23 14:39:48 (20분 지연)
종목명 현재가 전일비 등락률 추세차트 EBITDA 마진율
코스피CJ 84,400 300 +0.36%
코스피CJ우 43,800 400 -0.90%
코스피아시아나항공 5,390 10 -0.19%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