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무더위 뒤 건강관리]JW중외제약 '하이맘 밴드' 연고 없이 자가치유

샤워할때 안떼도 돼

  • 박홍용 기자
  • 2019-08-19 17:26:59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JW중외제약, 하이맘밴드, 제약특집, 더프리미엄, 흉터, 관절, 밴드

[무더위 뒤 건강관리]JW중외제약 '하이맘 밴드' 연고 없이 자가치유

[무더위 뒤 건강관리]JW중외제약 '하이맘 밴드' 연고 없이 자가치유

무더위가 차츰 가시고 추석이 다가오면서 가족 나들이가 많아지는 시기다. 에너지가 넘치는 아이들이 있다면 어딘가에 부딪치거나 넘어져 뜻하지 않은 부상을 입는 일이 흔하다. 부모들은 언제나 조마조마하고 상처가 흉터로 남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JW중외제약의 ‘하이맘’은 자녀들과 함께 외출할 때 챙겨가면 도움이 되는 프리미엄 밴드·스프레이. 하이맘 밴드를 사용하면 상처 부위에 습윤 환경이 조성돼 흉터의 빌미가 되는 딱지 생성이 억제된다. 자가치유 물질인 진물을 흡수해 치료용 연고를 바르지 않고도 상처 부위가 빨리 아문다. 방수 기능과 내열성이 뛰어나 고온의 환경에서는 물론 샤워를 할 때도 뗄 필요가 없다. 접착력·착용감이 좋아 움직임이 많은 관절 부위에 붙여도 불편함이 없다.

반면 상처 부위에 일반 밴드를 붙이면 진물이 말라 딱지가 형성된다. 상처 치유를 위해 모여든 백혈구는 딱지 아래에 갇힌다. 피부 재생은 상처 표면이 아닌 피부 속을 따라 진행되므로 상처 회복 속도가 느려진다.

습윤 밴드의 진화 속도도 빠르다. JW중외제약의 화상 응급처치용 ‘하이맘 번 스프레이’가 그 예다. 이 제품은 항균 성분인 티트리 오일과 주성분인 액상 하이드로겔이 화상 부위에 신속하게 흡수돼 열기를 가라앉히고 쿨링 효과를 지속시켜 준다. 화상 부위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해 통증을 줄여주고 외부 자극으로부터 화상 부위를 보호한다. 일광화상을 비롯한 모든 화상에 쓸 수 있다.

최근에는 방수 기능을 강화한 바르는 상처 밴드 ‘하이맘 밴드 리퀴드폼’도 출시했다. 필름막이 유연해 관절, 손톱 끝 등 일반 밴드가 잘 붙지 않는 굴곡진 부위에도 사용할 수 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