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강한 소비에 다우 등 상승 마감

유통업체 타깃 예상 웃도는 호실적
2년·10년물 국채 한때 역전에도 영향없어
국제유가는 경기둔화 우려 속 혼조

  • 김영필 기자
  • 2019-08-22 06:15: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21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소비 호조에 따른 유통기업의 실적 상승에 힘입어 올랐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40.29포인트(0.93%) 상승한 26,202.73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전날보다 23.92포인트(0.82%) 오른 2,924.43, 나스닥은 71.65포인트(0.90%) 상승한 8,020.21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의 관심은 유통기업의 실적이었다. 미국의 대표 유통업체 타깃이 시장 예상을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주가가 20.4%나 폭등했다. 주택용품 판매점 로우스도 시장 예측치를 뛰어넘는 실적에 주가가 약 10% 상승했다. 브라이언 모이니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최고경영자는 소비가 탄탄해 미국 경제를 지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美 강한 소비에 다우 등 상승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연방시장공개위원회(FOMC) 의사록은 큰 의미가 없었다. 의사록에 따르면 대부분의 연준 위원은 제롬 파월 의장이 밝힌 대로 7월의 금리 인하가 중간 사이클 조정이라는 데 동의했다. 두 명의 위원은 지난달 0.5%포인트 금리 인하를 주장한 반면 일부는 동결을 지지해 의견차이도 보였다. 이날 장 종료 직전 미국 국채 2년물과 10년물 금리가 다시 한번 역전됐지만 주가에는 영향이 없었다. 월가에서는 소비가 예상보다 탄탄한 것으로 나오면서 시장의 자신감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국제유가는 엇갈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8%(0.45달러) 내린 55.6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0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42%(0.25달러) 오른 60.28달러에 거래됐다. 미중 무역전쟁과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와 함께 미국의 원유재고가 유가에 영향을 주고 있다.

금값은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2.8달러 내린 1,512.9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