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조국 펀드, 사실상 일가 사금고…금감원 전면조사 나서야"

개인 출자자 6명 중 4명이 일가

  • 서일범 기자
  • 2019-08-22 17:28:5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국 펀드, 사실상 일가 사금고…금감원 전면조사 나서야'

'조국 펀드, 사실상 일가 사금고…금감원 전면조사 나서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PEF)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에 조 후보자의 처남인 정모씨까지 자금을 투자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블루펀드와 그 운용사인 코링크PE가 사실상 조 후보자 일가의 사금고 역할을 해온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조 후보자 측은 그동안 “코링크PE가 조성한 펀드에 투자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운용사인 코링크의 재무와는 무관하고 투자기업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고 해명해왔다.

22일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처남 정모씨는 지난 2017년 3월 총 5억원을 투자해 코링크PE의 주주 자리에 올랐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씨가 본인 동생이 주주가 되기 한 달 전인 같은 해 2월 3억원을 빌려줬는데 이 자금이 동생을 통해 코링크 PE로 흘러들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조 후보자 부인은 동생에게 돈을 빌려주면서 계좌 입출금 표시 내용에 ‘KoLiEq’라는 메모를 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야권에서는 이 표시가 코링크PE를 뜻한다고 의심하고 있다.

이후 조 후보자 일가의 코링크PE 투자는 일사천리로 진행된다. 조 후보자는 같은 해 5월 청와대 민정수석에 임명됐으며 정경심씨와 조 후보자의 자녀 두 명은 두 달여 뒤인 7월31일 블루펀드에 출자약정 및 납입을 한다. 이어 8월9일에는 블루코어가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인 웰스씨앤티에 13억8,000만원을 투자한다.

이날 주 의원 측이 제시한 블루펀드 정관을 보면 조 후보자의 처남인 정모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날인이 새겨져 있다. 블루코어에 출자한 개인 투자자 6명 중 4명이 조 후보자의 직계가족인 셈이다.

IB 업계에서는 블루코어가 투자한 웰스씨앤티가 급성장하는 배경에 조 후보자 일가의 영향력이 숨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2017년 기준 17억6,000만원에 불과했던 이 회사 매출은 코링크PE의 투자가 이뤄진 직후 성장하기 시작해 지난해 30억6,400만원으로 74.1%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0원에서 1억4,100만원으로 늘었다. 정점식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따르면 이 회사가 2009년 이후 따낸 관급공사만 54곳에 이른다. IB 업계의 한 관계자는 “가족들끼리 모여 투자한 것 자체는 불법이 아니지만 자금을 운용하는 코링크PE 측이 공사를 따내거나 추가 투자를 유치하는 과정에서 조 후보자의 이름을 이용했다면 사모펀드의 맹점을 활용해 사익을 추구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PEF가 통상 관급공사 수주기업 등에 거의 투자를 하지 않고 블루펀드 정관이 지나치게 출자자에 유리하게 구성된 점으로 미뤄볼 때 애초에 펀드 자체가 증여세 회피 목적으로 설계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따라 정치권의 실태조사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이번 조 후보자의 펀드 의혹에 대해서 전면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서일범·이태규기자 squi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