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조국 펀드 '가족펀드' 확실…처남, 주주·투자자로 참여"

주광덕 의원 "曺 변명 거짓 드러나"

  • 이태규 기자
  • 2019-08-22 17:47:1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국 펀드 '가족펀드' 확실…처남, 주주·투자자로 참여'
22일 경기도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에서 열린 연구윤리위원회에 참석한 강내원(가운데) 위원장과 위원들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윤리위는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의학논문에 대한 진상 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용인=권욱기자

'조국 펀드 '가족펀드' 확실…처남, 주주·투자자로 참여'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의 배우자와 자녀가 투자한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블루코어)’ 등에 조 후보자 처남이 주주와 투자자로 참여했다”며 “블루코어는 조 후보자의 가족펀드임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4·6면

주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블루코어 개인투자자 6명 중 조 후보자 배우자와 자녀 2명 외에 처남도 투자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8월8일 금융감독원에 보고된 블루코어의 정관을 보면 페이지 사이에 투자자 직인이 찍혀 있는데, 이 중 하나가 조 후보자 배우자인 정경심씨와 처남 정○보씨가 작성한 차용증 상에 있는 처남의 도장과 같다”고 근거를 제시했다.

주 의원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처남이 블루코어 운용사인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주주로도 참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입수한 주주명단을 보면 여섯번째 주주로 250주의 보통주식을 취득한 1963년생 정○보가 있다”며 “이 역시 조 후보자 배우자와 처남의 차용증 상 처남의 주민등록번호·주소와 완전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의 처남은 2017년 3월9일자로 코링크 주식을 5억원에 매입해 주주가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결국 사모펀드와 운용사는 조국펀드임이 확인된 것”이라며 “예금했던 돈을 일반 사모펀드에 투자했다는 그동안의 조 후보자 변명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펀드는 전체 투자금액 중 조 후보자 가족의 비율을 볼 때 조국펀드이고 조 후보자 가족이 특별한 이해를 보고자 어떤 목적을 갖고 투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