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조국 펀드사 ‘수혈 자금’ 5억, 배우자 정씨가 쐈나

■조국 배우자 회수 '5억' 출처 의혹
"오촌 조카를 오너로 내세우고
블루코어 출자자 6명 모두 일가"
조국 펀드 '가족 운용사' 의혹 증폭

  • 조권형 기자
  • 2019-08-23 17:45:2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국 펀드사 ‘수혈 자금’ 5억, 배우자 정씨가 쐈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준비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입장문을 발표한 뒤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조국 펀드사 ‘수혈 자금’ 5억, 배우자 정씨가 쐈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씨가 최근 누군가로부터 되돌려받은 5억원이 정씨의 남동생이 지난 2017년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주식을 매입한 자금 5억원과 금액이 일치하면서 조 후보자 가족과 운용사의 관계에 대한 의혹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특히 정씨의 남동생이 코링크PE 주식을 액면가 1만원의 200배인 200만원에 매입한 것을 두고 ‘본인들 회사에 자금을 수혈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정씨가 코링크PE의 실제 오너로 지목된 조 후보자의 오촌조카 조모씨를 내세우고 처음부터 자금줄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된다.

23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씨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3월 사이 사인 간 채권 8억원 가운데 5억원을 회수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5억원이 코링크PE에 들어갔다가 나온 자금일 가능성을 놓고 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전날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3월 정씨의 남동생이 코링크PE 주식 취득에 사용한 금액이 정확히 5억원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의혹은 정씨가 아직 가지고 있는 사인 간 채권 3억원이 정씨 남동생을 통해 코링크PE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블루펀드)’로 흘러간 것이 확실시되는 데서 힘을 얻는다. 정점식 한국당 의원실에서는 2017년 2월 정씨가 남동생에게 3억원을 송금한 계좌 입출금 표시 내용에 코링크PE와 발음이 유사한 ‘KoLiEq’라는 메모가 적혀 있음을 확인했다. 또 이날 주광덕 의원은 배우자 정씨와 두 자녀 외에 블루코어 출자자 3명은 남동생 정씨와 두 아들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남동생과 그 자식들은 3억5,000만원 상당을 출자한 것으로 추측된다.

따라서 정씨가 애초에 정씨 남동생이 코링크 주식을 취득한 5억원도 차용해줬고, 남동생은 최근 주식을 정리한 후 다시 정씨에게 되돌려준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실제로 코링크PE는 1년여 전 주주 구성에 큰 변화가 있었다. 김종석 한국당 의원실이 입수한 블루코어 변경보고서에 따르면 코링크PE는 2016년 설립 때부터 2017년까지 삼성생명 법인영업팀장(설계사)인 김모씨가 전체 주식의 70%가량을 보유했었으나 2018년 말 이상훈 현 코링크PE 대표가 88%로 올라섰다.

한국당 측은 배우자 정씨가 이 8억원 외에 자금을 투입했을 가능성까지 내다보고 있다. 한국당이 코링크PE의 실제 오너로 지목하는 조 후보자의 오촌조카 조모씨에게 회사 설립 때부터 정씨가 자금을 지원해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는 정씨의 남동생이 코링크PE 주식 250주를 1주당 액면가의 200배인 200만원에 5억원어치 매입한 것에 근거한다. 당시 이 회사의 자본금은 2억5,000만원에 불과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자신들의 회사에 급전이 필요한 나머지 자금을 수혈한 것 아니겠느냐”며 “주당 가격을 높게 잡은 것은 대주주로 올라서지 않기 위함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서울경제는 남동생 정씨에게 이 같은 의혹과 관련해 수차례 전화했으나 받지 않았다. 조 후보자 측은 “사인 간 채권 8억원의 행방과 쓰임에 대해서는 현재 자료를 확인하고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청문회에서 밝히겠다”고 전했다. /조권형·안현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