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추석전 밀어내기 덕…9월 수출 '반짝 상승' 출발

1~10일 전년동기비 7.2% 늘어
조업일 감안땐 일평균 0.04% 뿐
정부 '수출시장구조 혁신안' 발표
글로벌R&D 등 3년간 2.7조 투입

  • 황정원 기자
  • 2019-09-11 16:12:5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추석전 밀어내기 덕…9월 수출 '반짝 상승' 출발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소재부품 육성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9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수출이 이달 상승세로 출발했다. 전년대비 조업일수가 많고 추석 연휴 전 물량 밀어내기를 한 덕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수출구조를 ‘고성장·고위험’에서 ‘고성장·저위험’으로 전환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글로벌 연구개발(R&D)과 해외 인수합병(M&A)에 3년간 2조7,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은 150억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7.2%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조업일수가 7.5일로 지난해 보다 0.5일 많았다는 점을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0.04% 늘어나는 데 그쳤다. 따라서 월간 수출이 플러스로 전환할지 여부는 20일까지 추이를 봐야 알 수 있을 전망이다. 품목별로는 무선통신기기 수출액(105.6%)이 전년동기대비 크게 늘었고 승용차(20.7%), 가전제품(50.5%)도 증가했다. 반면 반도체(-33.3%), 석유제품(-3.7%), 액정디바이스(-56.1%) 등은 감소했다. 일본 수출액은 15.2% 늘어난 반면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홍콩으로의 수출은 42.7% 줄었다.

추석전 밀어내기 덕…9월 수출 '반짝 상승' 출발

국가별로 미국(19.2%), 베트남(21.7%), 유럽연합(EU)(36.9%) 등에서는 증가했고 일본으로도 수출액이 15.2% 늘었다.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홍콩으로의 수출은 42.7% 줄었고 중국(-14.5%), 대만(-32.0%) 등으로도 감소했다.

이 기간 동안 수입은 141억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3.3% 늘었다. 원유(2.9%), 정밀기기(2.8%), 승용차(126.2%) 등은 증가했고 기계류(-0.4%), 가스(-9.1%), 석유제품(-29.5%) 등은 감소했다. 일본에서의 수입액은 4.2% 증가했다. 중국(9.8%), 미국(34.6%), 베트남(39.6%) 등에서의 수입도 늘었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수출시장구조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글로벌 R&D와 해외 M&A를 통한 소재·부품·장비 산업 기술력 확보에 향후 3년간(2020∼2022년) 2조7,000억원을 투자하고 수출시장 다변화 차원에서 무역보험에 3조7,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기로 했다. 자유무역협정(FTA) 확대를 위한 ‘FTA 2.0 추진전략도 조만간 발표한다. 이와 함께 한류 마케팅을 강화하고 지역생산 네트워크를 지원해 신남방 및 신북방 시장을 공략하는 한편 신흥국 시장에서는 대형 인프라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시아·유럽 시장에서는 수출품목 다각화와 고부가가치화에 매진해 미국, 중국, 일본 등 주력시장에 치우친 수출 시장 포트폴리오를 분산시킬 방침이다.
/세종=황정원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