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에…트럼프 "파월, 배짱·센스 없어"

금리 1.75~2.00%로 내렸지만
파월 "위험에 보험 성격" 선그어
"연내 금리 인하는 없을 듯" 분석

  • 김영필 기자
  • 2019-09-19 17:39:0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연준 기준금리 0.25%P 인하에…트럼프 '파월, 배짱·센스 없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7월에 이어 두 달 만에 기준금리를 또 0.25%포인트 낮췄다. 다만 연준이 연내 추가 금리 인하에 대한 신호를 주지 않아 금리 하향 움직임이 일단 멈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관련기사 5면

18일(현지시간) 연준은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뒤 기준금리를 기존의 연 2.00~2.25%에서 1.75~2.00%로 내린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가계지출이 강하게 증가했지만 기업 투자와 수출이 나빠졌다”며 “미미한 물가상승률과 글로벌 경제의 전개상황에 비춰 기준금리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결정이 “현재 진행 중인 위험에 대한 보험성 조치”라고 선을 그으며 추가 금리 인하에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연준의 금리 방향을 점칠 수 있는 올해 점도표 중간값(1.9%)도 이번에 조정한 금리 수준에 부합해 연내 동결을 시사했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올해 추가 인하와 관련해서는 연준 내부적으로 분열돼 있다”고 전했다.

앞서 마이너스 금리까지 요구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은 배짱도, 센스도, 비전도 없다”고 비난하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연준은 금융사 간 하루짜리(오버나이트) 대출시장 경색을 막기 위해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금리를 2.0%에서 1.7%로 낮추고, 초과지급준비금 금리(IOER)도 2.1%에서 1.8%로 조정했다. 시장 안정을 위해 전날 시작한 유동성 공급은 19일까지 사흘 연속 이어갈 예정이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