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금융·정책 속보

수소차충전소 운영비·운송설비 운임 지원

정부, 이르면 이달말 대책 공개
튜브트레일러 운임비도 보조
미래차 육성 로드맵도 곧 발표

  • 김우보 기자
  • 2019-09-19 17:32:37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수소차충전소 운영비·운송설비 운임 지원
성윤모(오른쪽)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이르면 이달 말 수소충전소 확대를 위한 지원대책을 공개한다. 수소차뿐만 아니라 자율차 전기차 등 미래차 육성 방안을 담은 로드맵도 이어 내놓을 방침이다.

9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충전소 사업자 지원 방안 발표를 위한 막바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산업부는 이르면 이달 말 해당 대책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책은 지난 1월 발표한 ‘수소 경제 로드맵’의 후속 대책으로 수소충전소 확대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연간 2억원 가량 드는 충전소 운영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사업자에게 해당 운영비 일부를 직접 지원하는 한편 장기적으로 수소 튜브트레일러(고압저장용기를 탑재한 운송설비)를 추가 확보하는 데 드는 운임을 보조하는 방안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수소충전소 사업자는 “시장에 나와 있는 튜브트레일러 대부분은 산업단지 공급 용도로 전속 계약이 돼 있어 충전소 사업자들이 활용하기 쉽지 않다”며 “튜브트레일러 가격이 대당 2억원 수준이라 사업자가 구매하기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미래차 산업 육성방안도 뒤이어 발표할 예정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자율차와 전기차, 수소차를 아우르는 종합 대책을 내놓는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지난 6월 미래차와 함께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등을 3대 핵심 신산업으로 꼽고 8조4,000억원 규모의 정부 연구·개발(R&D) 자금을 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산업부의 한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중에 세부 대책을 공개할 예정이었는데 일본 이슈가 불거지면서 발표가 다소 지연됐다”며 “이달 말이나 내달 초 즈음에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각각 미래차 부품 생태계, 자율차 운영을 위한 통신망 구축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가 지난해 12월 자동차 부품 산업 대책을 발표하며 미래차 핵심기술 R&D에 2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구체적인 투자 방향도 함께 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