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무역협상 기대감에도 다우 0.19% 하락

미중 실무급 협상 개시에
中, 미국 농가도 방문예정
폼페이오 “이란과 평화적 해결바라”

  • 김영필 기자
  • 2019-09-20 07:00:15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실무급 무역협상 시작에도 큰 힘을 받지 못했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2.29포인트(0.19%) 떨어진 27,094.7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06포인트(0.00%) 오른 3,006.79, 나스닥은 5.49포인트(0.07%) 상승한 8,182.88에 거래를 마쳤다.

훈풍이 불고 있는 미중 무역협상이 시장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였지만 파급력은 오래가지 못했다. 양국 실무급 협상단은 이날부터 워싱턴D.C.에서 회담에 들어갔다. 또 소니 퍼듀 미 농무장관은 “중국 협상단이 이번 주 무역 관련 회담을 한 후 다음 주 미국 농가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미국 농산물 구매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고문인 마이클 필스버리 허드슨연구소 중국전략연구센터 소장이 “미중 무역협상이 조만간 타결되지 않으면 관세가 50~100%로 인상될 수 있다”고 말한 것이 알려지면서 시장에 부담을 줬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전면전을 벌일 가능성을 허풍으로 보는 비평가들은 틀렸다”고 강조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무역협상 기대감에도 다우 0.19% 하락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여기에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움직임도 실망스럽다는 분석이 많다. 18일에 이어 이날도 증시에 부담을 줬다.

반면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우려는 계속 줄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 대신 제재를 택한 이후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해 “우리는 (사우디 위기가) 평화적으로 해결됐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경제지표는 좋았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8월 기존 주택판매가 전월보다 1.3% 증가한 549만채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문가 전망치인 537만채(-1.1%)보다 높았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보다 2,000명 늘어난 20만8,000명이라고 밝혔다. 역시 시장 예상치 21만5,000명을 밑돈다.

국제유가는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03%(0.02달러) 오른 58.1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11월물도 배럴당 1.46%(0.93달러) 상승한 64.53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9.60달러) 내린 1,506.2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