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헬스케어 속보

“최근 5년간 자살 시도 응급실 내원 5명 중 1명은 20대”

  • 박홍용 기자
  • 2019-09-24 10:12:3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응급실, 자살, 20대, 시도, 내원

“최근 5년간 자살 시도 응급실 내원 5명 중 1명은 20대”

최근 5년 동안 자해, 자살 시도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 5명 중 1명은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해·자살 시도 응급실 내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2018년 전국 150여개 센터급 응급의료기관에서 자해·자살 시도로 인한 진료 14만1,104건 중 20대가 2만8,082건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내원 건수의 19.9%로 5명 중 1명꼴이다.

이어 40대 2만7,759건(19.7%), 30대 2만5,185건(17.8%), 50대 2만1,510건(15.2%) 순이었다.

자해·자살 시도로 내원한 환자의 연령별 증가율은 10대가 가장 가팔랐다.

10대 환자의 내원 건수는 2014년 2,393건에서 2018년 4,141건으로 73%가 늘었다. 이어 20대 63.1%, 80대 이상 56.8%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최근 5년간 자해 및 자살 시도로 병원을 찾는 경우도 꾸준히 늘어나고 있었다. 2014년 2만5,573건, 2015년 2만6,728건, 2016년 2만7,074건, 2017년 2만8,278건이다. 지난해에는 3만3,451건으로 처음으로 3만건을 넘겼다. 5년간 증가율은 30.8%에 달한다.

김광수 의원은 “자해·자살 시도로 인한 응급실 내원 건수 5건 중 1건은 20대 환자인 것으로 나타나는 등 청년들의 문제가 심각하다”며 “자살 생각을 한 이유는 경제 및 가정생활, 성적 및 진로 등으로 나오는 만큼 종합적인 측면을 고려한 자살 예방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