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조국, 국무위원 자격으로 대정부질문 무대 데뷔…현장 분위기는?

조국, 국회서 "법무부 혁신, 검찰개혁 완수하겠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야유 및 뒤돌아 앉아…

  • 이신혜 기자
  • 2019-09-26 14:44:1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조국, 조국장관, 대정부질문, 한국당, 자유한국당

조국, 국무위원 자격으로 대정부질문 무대 데뷔…현장 분위기는?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이 신임 국무위원 인사를 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뒤돌아 앉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26일 신임 국무위원 자격으로 국회 대정부질문 무대에 첫 데뷔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대정부질문을 위해 열린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국민의 열망인 법무부 혁신과 검찰 개혁의 무거운 소임을 완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신임 국무위원 자격으로 연단에 오른 조 장관은 다소 경직된 표정으로 인사말을 건넸다. 그는 “권력기관 개혁 관련 입법에 관해 국민의 대표인 국회에서 현명한 판단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며 “국회의 결정에 따르고 행정부가 해야 할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어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제안으로 조 장관이 연단에 올라 말을 하기 전 장내는 일순간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야유와 함께 “들어가”, “범법자”, “이중인격자” 등 고성을 질렀다. 한국당 의원들은 모두 ‘조국 사퇴’라고 쓰인 손팻말을 자리에 부착했고, 의자를 뒤로 돌려 조 장관을 보지 않는 의원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에 맞서 박수로 조 장관을 격려하기도 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