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마켓 속보

[글로벌 HOT 스톡] 알파벳, 광고수익·기술투자 '쌍끌이'...다양한 플랫폼 새 수익원으로

  • 심우일 기자
  • 2019-09-27 17:58:52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글로벌 HOT 스톡] 알파벳, 광고수익·기술투자 '쌍끌이'...다양한 플랫폼 새 수익원으로

구글은 우리에게 친숙한 기업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검색·유튜브·지도 등 구글의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이 구글을 보유한 기업이 알파벳이다.

구글은 지난 2015년 알파벳을 설립하며 지주회사 체제로 개편했다. 이후 알파벳은 각종 투자사업을 통해 시장 영향력을 확대했고 연매출 1,000억달러, 시가총액 8,000억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를 보유한 초대형 정보기술(IT) 기업으로 성장했다.

알파벳은 전체 매출의 85%를 차지하는 구글 광고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원천은 검색엔진을 통해 노출되는 배너 광고와 유튜브 채널이다. 이에 힘입어 구글은 전 세계 광고 시장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다. 비록 아마존·페이스북 등이 광고 시장에 참여하면서 광고 단가가 낮아지고 있지만 압도적인 이용자 수를 기반으로 지속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의 검색엔진 사용자 수는 전 세계 40억명에 달하며 18~49세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8명은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활용하고 있다.

광고 수익은 혁신기술 투자로 이어지고 있다. 인공지능(AI) 프로그램 ‘알파고’와 자율주행차 ‘웨이모’가 대표적이다. 알파고는 알고리즘에 딥러닝 기술을 더해 인간을 압도하며 충격을 줬으며 웨이모는 주행거리·안전성 측면에서 경쟁사를 크게 앞서고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이 밖에도 증강현실(AR) 웨어러블 안경 ‘구글글래스’, 생명과학 ‘X랩’, 스마트홈 ‘네스트’, 드론 배달 ‘윙’,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스타디아’, 무선 인터넷 ‘룬’ 등 다수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사물인터넷(IoT), 5세대(5G) 통신, AI 등 혁신기술의 핵심은 빅데이터와 연결성에 있다. 구글은 검색엔진·웹브라우저·캘린더·지도·메일·안드로이드 등 자사의 데이터·기술을 공유함으로써 다방면으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이는 새로운 수익원 창출의 근간이 될 것으로 보여 투자매력을 더욱 높여갈 것이다.

[글로벌 HOT 스톡] 알파벳, 광고수익·기술투자 '쌍끌이'...다양한 플랫폼 새 수익원으로
문남중 대신증권 글로벌투자전략팀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