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무역협상 불안에 급락

다우 등 주요 지수 1%대 하락
블룸버그 “연기금차단 여전히 검토”
글로벌 경제 둔화 우려 확산

  • 김영필 기자
  • 2019-10-09 06:28:13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이 고조되면서 하락했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13.98포인트(1.19%) 떨어진 26,164.04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45.73포인트(1.56%) 하락한 2,893.06, 나스닥은 132.52포인트(1.67%) 내린 7,823.78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전망이 어두워지면서 민감하게 반응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감시카메라업체 하이크비전을 포함한 28개 기업과 기관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협상단 대표인 류허 부총리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타이틀을 달지 않는 등 회담에 대한 기대를 낮추고 있다고 보도했다. 협상단이 당초 계획보다 이른 11일 귀국할 수 있다는 전망도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당국이 정부 연기금의 중국 투자 차단 같은 금융제재 방안을 여전히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를 다시 내놨다. 런던캐피탈그룹의 이펙 오즈카데스카야 수석 연구원은 “어떤 대가가 따르더라도 미·중 양국은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며 “낙관론도 있지만 이번 주 회담은 또 다른 실망으로 끝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무역협상 불안에 급락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글로벌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도 지속했다. 국제통화기금(IMF)과 세계은행(WB)의 신임 총재들은 이날 일제히 글로벌 경제가 동반 둔화를 겪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도 조만간 대차대조표의 확대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파월 의장은 이번 조치가 경기 부양을 위한 양적완화(QE)가 아니라 단기자금시장의 불안에 대처하기 위한 것이란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

국제유가는 경기침체 우려에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2%(0.12달러) 하락한 52.63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0.55%(0.32달러) 내린 58.03달러에 거래됐다.

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03%(0.50달러) 내린 1,503.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