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 마감

中, “美와 부분 합의에 열려있어”
산업 등 구조적 부분 개혁은 불가
연준 의사록 향후 금리전망 엇갈려

  • 김영필 기자
  • 2019-10-10 06:43:51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가 다시 부상하면서 상승 마감했다.

시장정보업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81.97포인트(0.70%) 오른 26,346.0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26.34포인트(0.91%) 상승한 2,919.40, 나스닥은 79.96포인트(1.02%) 오른 7,903.74에 거래를 마쳤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에 주목했다. 악재가 쏟아진 전날과 달리 이날은 기대감이 다소 높아졌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미국과 부분적인 무역합의를 체결하는 데 열려있다. 미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으면 스몰딜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중국은 구조적인 문제에서는 물러설 뜻이 없다. 이 때문에 무역전쟁을 끝낼 만큼의 빅딜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부 외신은 중국이 15일로 예정된 관세율 인상이 연기되면 미국산 농산물을 더 사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보도했다.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상승 마감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9월 의사록은 향후 금리에 대해 엇갈린 시선을 보여줬다. 무역전쟁이 경제에 미칠 악영향에 대한 의원들의 우려가 나왔고 일부 위원은 경기침체 가능성이 커졌다고 주장했다. 반면 일부 위원은 시장의 금리인하 기대가 과도하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숀 크루즈 트레이딩 전략 담당자는 “무역 회담에서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것이란 심리가 형성되면 주가가 랠리를 펼칠 것”이라면서, 그러나 “협상이 타결되지 않거나 진전이 없을 것으로 보이면 투매 현상을 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국제유가는 혼조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08%(0.04달러) 내린 52.5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0.17%(0.10달러) 오른 58.34달러에 거래됐다.

국제 금값은 4거래일 만에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6%(8.90달러) 오른 1,512.8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