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시세
글로벌마켓 속보

연준, 금리인하 종료 시점 밝히나

일부위원, 9월 열린 FOMC서
"구체적인 메시지 내놔야" 강조
이달말 회의서 공개 여부 논의

  • 노희영 기자
  • 2019-10-10 17:26:04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국, 연방준비제도, 연준, Fed, FOMC, 금리, 인하

연준, 금리인하 종료 시점 밝히나

지난 9월 개최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는 최근의 기준금리 인하 기조가 언제 끝날지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이 9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달 17~18일 FOMC 의사록에서 일부 위원들이 “무역정책의 불확실성에 대응한 금리 인하를 언제 끝낼지에 대해 보다 명쾌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는 의견을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연준은 지난 7월에 이어 9월 기준금리를 각각 0.25%포인트 내렸는데 이 같은 인하 기조를 언제까지 유지 또는 종료할지에 대한 분명한 메시지를 전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9월 FOMC 성명에는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메시지가 담기지 않았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7월 기준금리 인하 당시 ‘중간 사이클의 조정’이라고 밝혔지만 9월 인하 때는 ‘중간 사이클의 조정’을 언급하지 않았다.

일부 위원들은 “시장에서 연준의 기조보다 과도하게 오는 2020년 말까지 0.75%포인트 이상 금리가 인하될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또 “기준금리 관련 정책결정자들의 기대와 시장의 기대(간극) 간 조정을 모색할 필요가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다.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연준의 생각보다 큰 만큼 이를 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WSJ은 이에 따라 29~30일 열리는 FOMC에서 금리 인하 종료 시점을 포함한 향후 계획을 밝힐지, 또 밝힌다면 어떤 방식으로 할지를 놓고 격론이 벌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9월 FOMC 당시 위원들은 금리의 향배에 대해 이견을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일부 위원들은 위험을 방어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내리는 것이 현명하다고 판단한 반면, 일부 위원들은 현재의 미국 경기전망이 금리 인하를 정당화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위원들은 또 미중 무역전쟁으로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가 악화돼 미국 내 고용 및 경제활동을 위축시킬 것을 우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